메르세데스-벤츠, '제네바 모터쇼'서 새로운 모델 선보여

최상운 2012-03-0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메르세데스-벤츠가 2012 제네바 모터쇼에서 프리미엄 콤팩트카 The new A-Class와 고성능 로드스터 SL 63 AMG를 월드 프리미어로 선보인다.

이외에도 최고의 성능과 효율성을 자랑하는 ML 63 AMG와 E 300 BlueTEC HYBRID를 유럽 프리미어로 선보이며, 내연엔진의 높은 잠재력을 입증할 메르세데스-벤츠의 다양한 EFFICIENCY 모델들도 함께 공개된다.

이번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월드 프리미어로 첫 선을 보이는 The new A-Class는 메르세데스-벤츠를 대표하는 스포티 콤팩트 모델로, 전세계 콤팩트 세그먼트에 새로운 바람을 몰고 올 혁신적인 모델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The new A-Class는 콤팩트 클래스 최고의 진취적인 디자인으로 콘셉트 A-Class의 디자인 역동성을 현실화했다. 클래식한 투-박스 디자인의 신선한 재해석과 독특한 캐릭터 라인은 스포티한 감성의 The new A-Class를 탄생시켰다. 이전 모델보다 18cm 자세를 낮춘 The new A-Class의 입체적 라인은 메르세데스-벤츠의 전형적인 디자인 언어가 콤팩트 클래스에도 반영됐음을 시사해 주는 부분이기도 하다. 내부 또한 고급 소재와 실버 크롬 트림 등으로 세련되고 스포티한 매력을 자아낸다.

새롭게 선보이는 The new A-Class에는 109마력에서 211마력에 이르는 다양한 엔진 들이 탑재된다. 폭넓은 선택의 기회를 제공하는 가솔린 엔진과 디젤 엔진은 역동적인 성능과 함께 최고의 효율성을 자랑한다. 특히 이번 The new A-Class는 메르세데스-벤츠 최초로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단 99g /km이라는 놀라운 친환경성까지 갖추고 있다.

이외에도 The new A-Class에는 동급 최초로 레이더 기반의 충돌 방지 어시스트가(COLLISION PREVENTION ASSIST)가 기본 적용됐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