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유로 2012 홍보대사 '팀현대' 발대식 개최

최상운 2012-03-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유로 2012의 대표 스타 선수 5명이 현대차를 위해 한 팀으로 뭉쳤다.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현지시간 15일, 독일 프랑크푸르트 쉐라톤 호텔에서 현대차 유로 2012 홍보대사 '팀현대(Team Hyundai)'의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UEFA 유로 2012 공식 후원사인 현대차는 전 세계 축구팬들에게 현대차 브랜드를 알리기 위해 유로 2012 본선에 진출한 국가 중 주요 5개국의 인기 선수로 홍보대사 '팀현대'를 선정했다.

'팀현대'는 이케르 카시야스(스페인·레알 마드리드), 루카스 포돌스키(독일·FC 쾰른), 카림 벤제마(프랑스·레알 마드리드), 쥐세페 로시(이탈리아· 비야 레알), 다니엘 스터리지(영국·첼시) 등 5개국 인기 선수 5인으로 구성됐다.

현대차는 승부를 결정 짓는 창의적인 플레이를 통해 최정상급 선수로 발돋움한 '팀현대' 선수들이 유럽 자동차 시장에서 현대차가 이뤄낸 성취와 잘 부합하다고 판단, 5인의 선수를 선정했다고 전했다.

현대차는 발대식 현장에 i30·i40·ix35(국내명 투싼ix)·벨로스터· ix20 등 유럽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차량을 전시해 노출 효과를 극대화했다.

또한 현대차는 글로벌 공식 페이스북(www.facebook.com/HyundaiWorldwide)을 활용해 글로벌 축구 팬들이 팀현대 선수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도록 하고, 팬들이 팀현대 선수들의 "Like"를 누를 때마다 1유로씩 적립해 총 25만 유로를 기부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현대차는 유로 2012와 관련한 TV, 인쇄 광고 및 다양한 현지 마케팅에 '팀현대'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