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비시 자동차, 국내 공식수입사 'CXC' 파트너십 체결!

최민 2012-03-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미쓰비시자동차는 16일 킨텍스에서 신차 RVR을 포함해 2012년 라인업을 공개하고 새로운 국내 공식 수입사인 CXC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사진설명: 미쓰비시자동차 마쓰코 오사무(Osamu Masuko) 사장)

미쓰비시자동차를 총괄하는 마쓰코 오사무(Osamu Masuko) 사장은 "한국의 수입차 시장은 견고한 성장세를 유지하는 만큼 미쓰비시자동차의 아시아 진출 국가 중 중요한 전략적 시장으로 평가한다"며 "우리는 한국에서 성공할 것으로 믿고 있으며 이를 위해 지속적으로 높은 품질의 차량과 서비스 네트워크를 소개해 고객 만족을 이루어 내겠다"고 말했다.

(사진설명: CXC 조현호 회장)

공식 수입사인 CXC 조현호 회장은 "CXC는 수입차 시장에 빠른 성장세를 유지하는 한국에서 미쓰비시자동차가 판매, 서비스, 고객 만족 부문에 있어 으뜸인 브랜드가 될 것을 약속하겠다"고 밝혔다.

행사에서는 국내에 처음 공개하는 신차와 2012년 전체 판매 차종이 공개됐다. 콤팩트 크로스오버 'RVR'을 처음으로 공개했으며, 기존 판매 차종이었던 '랜서', '랜서 에볼루션', '아웃랜더', '파제로' 등 2012년형으로 업그레이드 된 전체 차종과 하반기 시판예정인 픽업트럭 'L200'도 공개했다.

(사진설명: 미쓰비시자동차 여의도 전시장)

(사진설명: 미쓰비시 액티브 스마트 크로스오버 신차 'RVR')

CXC는 16일 여의도와 강남 전시장을 공식 오픈하고 본격적인 판매를 개시한다. 올 하반기까지 전시장 2곳을 추가로 확충할 예정이며, 올해 판매 목표는 900대이다.

현재 송파, 인천, 분당 3개소의 서비스 센터를 하반기까지 서울 강동, 부산, 대구, 대전, 광주, 원주, 제주까지 총 10개 지역으로 확대 오픈해 전국 네트워크를 완성해 고객서비스에 전념할 예정이다.

이밖에 CXC가 자회사로 운영하는 'CXC Capital(CXC 캐피탈)'과 'CXC Insurance(CXC 인슈런스, 하반기 예정)' 등을 통해 캐피탈, 보험, 중고차 서비스 등 자동차 관련 서비스를 통합 제공하는 시스템을 구축해 최고의 고객만족을 달성할 계획이다.

판매에 들어가는 신차 RVR은 '액티브 스마트 크로스오버 차량'이다. 젊고 세련된 소비자들에게 어울리는 이상적인 차체 크기에 공간 활용성이 뛰어나다. 효율성이 뛰어난 2.0리터 신형 MIVEC 엔진은 12.8km/l(2WD 기준, 4WD-12.4km/l)의 고연비가 자랑이다.

여기에 스타트 시동 버튼, EPS, LED조명 글라스 루프 등 스마트한 장비를 탑재했으며, 스마트 한 모바일 라이프에 어울리는 차량이다. 가격은 VAT를 포함해 3190만원(2WD), 3490만원(4WD)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