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S 2012 현장] 신흥, 천연섬유 느낌의 메모리 원단 소개

이준희 2012-09-0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신흥(대표 이동수, www.monotex.com)은 9월 5일부터 7일까지 3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섬유교역전 '프리뷰 인 서울 2012(Preview in SEOUL 2012)'에 참가해 천연섬유의 질감에 뒤지지 않는 메모리 원단을 선보였다.

이번 전시회에는 남·여성 재킷과 점퍼, 코트 등 아우트 중심으로 활용되는 폴리, 폴리나일론, 폴리코튼 등 메모리원단을 중점적으로 전시했다. 또한 선명한 색상의 터치감이 좋은 '쉐이프 메모리'는 분할방사, 폴리머 기술의 조합으로 터치감이 뛰어나며 '프리뮬라'는 구김 회복이 빠르다.

한편, 올해로 13회째를 맞는 국내 대표 섬유소재 전문 전시회 '프리뷰 인 서울 2012'는 'Trans New: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새로운 전환'을 콘셉트로, 위축된 섬유산업에 새로운 돌파구가 될 기능성 및 친환경 소재 업체가 대거 참가하고, 2013 트렌드에 맞춘 고부가가치 섬유 제품이 소개된다.

'프리뷰 인 서울 2012' 특집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shin heung 최신기사 

 

기사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