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카페쇼 2012 현장] 태환자동화산업, 자동화시스템 'ROPLA COFFEE OCS SYSTEM' 출시

최소영 2012-11-2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태환자동화산업(대표 김용환, www.taehwan.co.kr)은 11월 22일부터 25일까지 나흘간 서울 코엑스에서 진행되는 아시아 최대 규모 커피박람회 '제11회 서울카페쇼(Café Show 2012, 이하 서울카페쇼)'에 참가해 다양한 커피 맛을 만드는 자동화 시스템 'ROPLA COFFEE OCS SYSTEM'을 출시했다.

이 제품은 터치스크린으로 생두를 저장하고 커피를 로스팅 한 후 원두를 저장한 분배기구에서 에스프레소 기계로 커피를 제공하는 자동 시스템으로 커피 로스팅 후 24시간 숙성해 갓 볶은 신선한 커피를 제공한다.

생두가 로스팅 돼 숙성을 거치고 커피로 만들어지는 전 과정을 소비자들이 매장에서 직접 체험할 수 있어 소비자와 바리스타가 원하는 커피의 맛을 만들어낼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이와 더불어 초콜릿 제조기도 함께 선보였다.

태환자동화산업은 12월 초 부천에 'ROPLA COFFEE OCS SYSTEM'과 초콜릿 제조기를 중심으로 설치된 'ROPLA CAFÉ'를 오픈한다고 밝혔다.

태환자동화산업 김용환 대표는 "한국은 커피에 대한 열정이 대단한 나라이며 현재 커피산업은 포화 상태에 있다. 해외처럼 소비자나 바리스타가 직접 커피를 선택해 개별적인 커피 맛을 만들고 선택할 수 있는 커피시장이 시작될 시점이라고 생각한다"며 "창업자만의 커피 맛을 고안해야 창업성공의 기회를 얻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태환자동화산업은 1999년에 커피로스터의 국산화에 성공해 자체 로스터 브랜드인 '프로스터'를 보유하고 있고 미국, 일본, 브라질 등 전 세계에 수출해 기술과 성능을 인정받고 있다.

한편 서울카페쇼는 올해로 11년째를 맞이하는 국내 최초의 커피 및 식음료 박람회로, 10년에 걸쳐 커피, 차, 베이커리, 카페 인테리어 등 카페 관련 산업 전반을 아우르며 아시아 최대 규모의 글로벌 전시회로 자리매김해 왔다. 'Blossom the Taste'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올해 전시회는 해외 커피 산지 업체의 참여와 참가국 증가로 국제적 경쟁력을 한층 높였으며, 총 22개국 312개사가 참가한다.

→ 서울카페쇼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사진설명: 생두가 보관된 'ROPLA COFFEE OCS SYSTEM')

(사진설명: 원두가 보관된 'ROPLA COFFEE OCS SYSTEM')

(사진설명: 원두가 에스프레소 기계로 나오고 있다)

(사진설명: 에스프레소 기계에서 터치만 하면 원하는 종류의 커피가 만들어진다)

(사진설명: 초콜릿 제조기)

(사진설명: 로스팅 체험, 견학, 세미나 등 로스터를 보고 체험할 수 있는 '로스팅하우스' 를 운영하고 있다)

(사진설명: 기차 모양 로스터)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