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TV기반의 홈엔터테인먼트 서비스 '디지털TV 포털 서비스' 런칭!

박태준 2007-05-2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 <Visual News> 한국의 주요 가전 업체들과 콘텐츠 업체들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디지털 TV 기반의 홈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디지털TV 포털 서비스'가 브랜드 런칭과 함께 B2B 및 B2C 시장으로의 진출을 본격화 한다.

주요 가전 업체 및 콘텐츠 업체로 구성된 '디지털TV포털포럼(이하 DPF)'은 28일 서울 프라자호텔에서 브랜드 런칭 행사를 갖고 다음 달부터 TV포털서비스 '365°C'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DTV 포털 서비스는 DTV나 PVR(Personal Video Recorder)의 네트워크 AV기기에 내외장된 셋톱박스를 이용, 인터넷망을 통해 엔터테인먼트 서비스와 생활 정보를 소비자에게 제공한다. 국내 주요 가전 업체와 콘텐츠 업체들은 지난해 2월 포럼을 결성해 서비스 개발을 추진해 왔다.

이날 행사에서 공개된 DTV 포털 서비스의 공식 브랜드 `365°C`는 인간의 체온인 36.5°C와 1년 365일, 본다는 뜻의 영어단어 see를 C로 표현, 결합해 만든 브랜드다. 포럼은 브랜드 런칭을 통해 DTV 포털 서비스의 표준과 플랫폼을 제정, 소비자에게 제공할 방침이다.

DTV 포털 서비스는 현재 LG전자와 삼성전자를 통해 건설사 신규 분양 아파트에 홈네트워크와 함께 제공되고 있으며 빠르면 6월부터 B2C 서비스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번 서비스에는 삼성전자, LG전자, CJ인터넷, 조인스닷컴, SK텔레콤, 배움닷컴, 다하미, 두산동아, 판도라TV, 휘닉스커뮤니케이션 등 현재 총 10개사가 참여하고 있다.

이중 삼성전자와 LG전자는 DTV 포털 서비스를 지원하는 네트워크 AV 기기를 판매한다. CJ인터넷과 조인스닷컴, 배움닷컴, 다하미, 두산동아, 판도라 TV는 영화를 비롯한 게임과 교육, UCC, 레저 분야의 콘텐츠 서비스를 제공한다. SK텔레콤(017670)은 콘텐츠 제공과 더불어 가입자 인증 등의 역할을 맡는다.

삼성전자는 포털 서비스를 지원하는 기기 `파브 애니뷰2.0`을 6월말에서 7월초께 출시할 예정이며, LG전자도 DTV 포탈을 지원하는 내장형 셋톱박스를 개발해 내년 초 출시할 예정이다. 셋톱박스와 호응해 DTV 서비스가 가능한 전자제품의 경우에는 `365°C` 브랜드 로고가 들어간 스티커가 부착된다.

한편 삼성전자의 김영수 상무는 "우리의 목표는 디지털티비를 위한 플랫폼을 제공하는 것이다. 그래서 어떤 통신사가 들어와도 크게 상관이 없다. 티비포털사업이지 방송사업이 아니라는 것을 명확히 하고 싶다"며 "디티비로는 최초로 개방형으로 했다는 것이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포럼은 이번에 제정한 표준안을 바탕으로 관련 디바이스와 서비스를 갖고 오는 2008년 회원사 공동으로 세계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