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포트폴리오, 세계최대 영어교육출판사 옥스포드에 디지털 e-Book 플랫폼 'Spindle Books' 공급계약 체결

손은경 2013-01-2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홍상표)이 지원하는 국내 스마트콘텐츠 전문 벤처기업이 세계 최대 출판사 중 한 곳인 옥스포드 대학출판부(Oxford University Press, 대표 Nigel Portwood, 이하 옥스포드)와 연간 수십 억원의 수입이 기대되는 디지털 e-book 플랫폼 라이선스 계약을 국내 최초로 체결해 화제다.

주인공은 아이포트폴리오(www.iportfolio.co.kr)라는 회사로 2012년 5월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스마트콘텐츠센터에 입주한 뒤 본격적으로 프리미엄 e-book 및 디지털교과서 핵심기술을 기반으로 스마트콘텐츠를 개발하고 있는 직원 10명 내외의 전형적인 벤처기업이다.

이 회사는 22일 옥스포드에 자사 디지털 e-book 플랫폼인 '스파인들 북스(Spindle Books)'를 대규모로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옥스포드는 연매출 1조2000억원(출처 : 2012년도 옥스포드 연차보고서) 규모로 매년 6000권의 신규 타이틀을 출판하는 세계 최대 영어교육 출판사이며, 전 세계 누적판매량 1억 권을 달성한 'Headway', 'Let's go' 시리즈 등을 출판한 곳으로 유명하다.

이번 계약을 체결함으로써 아이포트폴리오는 옥스포드를 통해 디지털 e-Book 플랫폼 서비스를 전 세계 50여 개국에 상용화하게 될뿐만 아니라, 소프트웨어를 사용함으로써 발생하는 매출의 일정부분을 로열티 형태로 받게 된다.

이에 따라, 옥스포드에서 향후 출간하는 전체 출판물의 5%만 디지털 e-Book으로 전환하더라도 아이포트폴리오는 연간 수십 억원 이상의 로열티 수입을 보장받을 수 있어, 고부가가치 산업인 스마트콘텐츠 산업의 모범적인 해외진출 사례로 평가로 평가되고 있다.

아이포트폴리오는 이번 계약 성사과정에서 12개월간 각종 비교 평가회의와 기술·재무·기업 윤리 분야에 대한 2개월간의 실사를 받는 등 혹독한 심사를 거쳤다. 특히, 심사과정에서 여러 국적의 다양한 업체들을 제치고 계약을 따냈다는 점에서 아이포트폴리오의 압도적인 기술적 우위를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고 할 수 있다.

아이포트폴리오 김성윤 대표는 스마트콘텐츠센터 입주해 선진 시설과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었다는 점이 계약 성사에 큰 도움이 됐고, 특히 센터의 멘토링 프로그램이 본 사업을 영위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한국콘텐츠진흥원 홍상표 원장은 "세계 시장에서 국내 스마트콘텐츠가 차지하는 비중이 아직도 미미한 상황에서 이뤄진 계약이라 훨씬 의미가 크다"면서 "작년 개소한 스마트콘텐츠센터 입주기업들이 우수한 콘텐츠로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는 스타기업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

서울산업진흥원과 지페어스가 공동으로 개최하는 '메가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