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신개념 유럽 전략차종 'i30' 출시

신승호 2007-07-1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 <Visual News> 현대자동차가 12일, 서울 올림픽공원 페이퍼테이너 뮤지엄에서 내외신 취재진 250여명과 최재국 사장 등 회사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i30' 보도발표회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다.

'i30'는 젊은 수요층의 감성을 겨냥해 만든 차량으로, 현대자동차의 첫 유럽 전략모델이다. 유럽스타일의 감각적인 디자인과 다이내믹한 핸들링, 뛰어난 주행성능 등을 갖추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젊고 개성적인 고객의 취향을 반영한 첨단기술의 트렌디 스타일 차량'이라는 컨셉을 바탕으로, 스포티하고 세련된 디자인과 유럽스타일로 튜닝해 최적의 동력성능을 제공하는 파워트레인, 조종안정성을 향상시킨 서스펜션으로 상품 경쟁력을 실현했다고 현대자동차측은 밝혔다.

'i30'에 장착된 최고출력 121 마력의 감마(γ)-1.6ℓ VVT엔진은 경량화 설계로 소형차 수준의 연비(13.8km/ℓ, 자동변속기 기준)를 실현했고, 승용디젤 U-1.6ℓ VGT엔진은 최대토크 26.5kg.m로 준대형급 가솔린 차량이상의 파워를 자랑하며 16.5 km/ℓ 의 연비(자동변속기 기준)로 동급 수입차 대비 월등한 경제성을 달성했다.

현대자동차는 'i30'를 세계 전 지역에 동일한 이름으로 출시해 쏘나타, 싼타페와 같은 글로벌 브랜드로 육성한다는 전략을 갖고 있으며, 우선 'i30'에 1.6 가솔린과 1.6 디젤 모델을 출시하고 11월에 가솔린 2.0 모델을 추가로 출시해 다양한 고객 요구에 적극 대응하고, 폭스바겐 골프, 푸조 307 등 수입차 모델과 경쟁할 계획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