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3월 중 누적 판매량 '5천만대' 돌파한다!

최상운 2013-02-2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기아차가 늦어도 3월 중 해외 누적 판매 5000만 대를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현대·기아차의 해외 누적 판매량은 4830여만 대를 기록하고 있으며, 양 사의 월 평균 해외 판매량이 50만~60만 대에 달해 기록은 무난하게 달성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1976년 현대차가 한국 자동차 첫 고유모델인 '포니' 6대를 에콰도르에 처음으로 수출하고, 기아차가 1975년 '브리사 픽업' 10대를 카타르 행 운반선에 선적한 이후 40년이 채 안 돼 시점에 5000만 대라는 대단한 업적을 눈앞에 두고 있다. 이는 미국, 유럽, 일본 등 자동차 선진국들이 이미 높은 진입장벽을 구축한 상태에서 상대적으로 취약한 산업기반을 극복하고 달성한 수치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5000만 대는 글로벌 시장에서 830만 대 이상 판매된 현대차의 베스트셀링 모델 아반떼를 한 줄(전장 기준)로 세우면 지구를 5.7바퀴 돌 수 있는 수량이다.

현대·기아차는 첫 해외 수출 이후 27년만인 지난 2001년 해외 누적 판매 1000만 대를 돌파했으나, 2000만 대까지는 1000만대 돌파 이후 5년 만인 2006년에 달성했다. 이후 해외 판매 대수는 가속도를 내며, 2009년 3,000만대, 2011년 4,000만대를 연이어 경신했다.

현대·기아차의 해외 판매 기록 경신에는 수출이 결정적 기여를 했다.

지난해 말까지 현대·기아차 누적 수출은 3147만 대에 달했다. 현대차가 1942만대, 기아차가 1205여만 대를 각각 수출했다. 이는 작년 말 현재 현대·기아차의 전체 해외 누적 판매 4833만대의 3분의 2에 달한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그 동안 해외 판매 차종과 판매 국가를 비약적으로 늘렸다.

현대차는 국내에서 생산된 19개 모델(상용차 제외)을 해외 185개 지역으로 수출하고 있으며, 해외에서 특화 생산·판매되는 현지 전략 차종도 18개를 보유하고 있다.

기아차 역시 18개 모델(상용차 제외)을 전 세계 166개 지역으로 수출하고 있으며, 8개 해외 전략 차종을 현지에서 생산해 판매할 만큼 차량 및 지역 다변화에 주력하고 있다.

글로벌 생산 포트폴리오 구축을 통한 해외 현지 생산·현지 판매 체계도 현대·기아차가 해외에서 선전하는 데 밑바탕이 됐다.

그 결과 미국 60만 대, 유럽 60만 대, 중국 144만 대, 인도 60만 대, 터키 10만 대, 러시아 20만 대, 브라질 15만 대 등 생산체계를 갖췄다.

이를 통해 현대·기아차는 글로벌 주요 완성차 격전장인 미국에서 작년 말 기준 1,220만 대를 웃도는 누적 판매 실적을 나타냈고,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중국 시장에서도 지난해 말까지 660만대를 상회하는 차량을 판매했다.

러시아, 브라질, 인도 등 신흥시장과 중동·아프리카 등 나머지 주요지역에서도 판매가 크게 신장하는 등 글로벌 시장 대부분 지역에서 탄탄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한국 자동차산업은 지난해 세계에서 5번째로 많은 456만 대를 생산했다. 한국보다 생산량이 많은 중국, 미국, 일본, 독일은 물론 6, 7위인 인도, 브라질은 탄탄한 내수 시장을 기반으로 생산량을 유지하고 있는 것과 달리 한국은 전체 생산의 31%만이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다. 세계 7대 자동차 생산국 중 전체 물량의 60% 이상을 자국에서 생산해 수출하는 국가는 한국이 유일하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