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국내 최초 'Full HD' IPTV 선보인다

유나영 2013-03-1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LG유플러스가 국내 최초로 '풀 HD(Full High Definition)' IPTV 서비스를 선보인다. 지상파 방송과 케이블 방송, IPTV 등의 유료방송시장에서 풀 HD 방송이 국내에 서비스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유플러스(부회장 이상철, www.uplus.co.kr)는 12일 광화문 세안프라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사의 IPTV 서비스인 u+tv G를 풀 HD 방송으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개된 풀 HD 방송은 u+tv G 가입시 제공되는 구글 셋탑박스를 통해 비월주사방식(interlaced scanning)의 방송신호를 순차주사방식(progressive scanning)으로 전환하는 기술(MAAD:Motion adaptive advanced deinterlacing)을 사용해 기존 HD급의 화질 대비 2배 가량 높은 화질을 구현했다.

또 방송 송출방식도 영상 대역폭을 기존 7Mbps에서 10Mbps로 확대해 지상파 방송 및 유선방송 채널을 한층 고화질로 감상할 수 있게 했다.

※Full HD는 1,920*1,080의 해상도를 가지며 순차주사(progressive scanning) 방식으로 제공되는 영상 신호임. 동일한 해상도를 가지지만 주사 방식이 순차방식이 아니라 비월주사(interlaced scanning) 방식일 경우 화질은 HD로 분류되며 기존 유료방송시장의 실시간 방송이 이에 해당함.

순차주사방식은 1,080줄의 주사선을 1초당 60회씩 한 화면에 모두 출력해 풀 HD급으로 분류되며, 비월주사방식은 1,080줄의 주사선을 540줄씩 짝수줄과 홀수줄로 나누어 1초에 각각 30회씩 교차적으로 화면에 출력하는 방식으로 HD급으로 분류된다.

기존 비월주사방식의 경우 화면이 약간 떨리는 느낌이 있기 때문에 눈이 쉽게 피로해질 수 있으며, 동작이 빠른 영상을 표시할 때 화면의 선명도가 떨어지거나 잔상이 발생할 수 있다.

하지만 LG유플러스가 국내 최초로 구글TV OS를 내장한 셋탑박스의 자체 기능을 통해 비월주사방식의 방송신호를 순차방식으로 전환 제공함으로써 화질의 선명도 등 기존의 HD급 화질보다 월등한 방송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한 것이다.

LG유플러스는 지상파 5개 채널을 포함하여, 영화, 스포츠, 다큐멘터리, 오락 채널 등 고객들이 선호하는 화질 민감도가 높은 총 32개 채널을 우선적으로 풀 HD로 제공한다.

또 다음 달까지 풀 HD채널 수를 50개 채널로 확대하고 올해까지 총 70여 개의 실시간 방송채널을 풀 HD로 전환하고 영화 등 화질에 민감한 VOD 콘텐츠도 다음 달부터 단계적으로 풀 HD로 확대할 계획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