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서스 야심작 '뉴 제너레이션 IS', 서울모터쇼서 아시아 최초로 공개된다!

최상운 2013-03-2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렉서스 브랜드는 지난 1월 미국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 공개한 이후,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의 유럽 프리미어에 이어 2013 서울 모터쇼에서 3세대 풀 체인지 '뉴 제너레이션 IS'를 아시아 최초로 공개한다고 27일 밝혔다.
 
렉서스는 지난 1999년 스타일리쉬한 디자인과 스포티한 드라이빙 성능을 갖춘 렉서스 최초의 컴팩트 스포츠 모델 IS를 새롭게 라인업에 추가했다.
 
공격적인 스타일의 디자인과 민첩한 핸들링, 부드러우면서도 파워풀한 엔진, 정숙한 주행, 그리고 렉서스 브랜드를 정의하는 최고의 품질을 모두 합친 IS는 당시 LS와 GS로 독일 프리미엄 모델과 대결하던 렉서스의 경쟁력을 단번에 끌어올린 계기가 된 '전설적인 모델'로 '프리미엄 엔트리 스포츠 세단'으로 전 세계적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받았다.
 
이번 3세대로 새롭게 태어난 뉴 제너레이션 IS를 끝으로 렉서스는 뉴 제너레이션 GS에서 시작된 차세대 렉서스 라인업을 완성하게 된다. 이에 걸맞게 뉴 제너레이션 IS는 '세그먼트 최고의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선사'를 개발목표로 차체를 구성하는 모든 요소를 퍼포먼스, 민첩한 핸들링, 정확한 응답성에 초점을 두었다.
 
무엇보다 뉴 제너레이션 IS에서 가장 돋보이는 점은 외관 디자인. 전 세대에 비해 커진 차체, 극적으로 표현된 실루엣, 매끄러운 표면을 통해 뉴 제너레이션 IS의 역동성과 파워풀한 주행성능은 이미 디자인에서부터 시작되고 있다는 평가다.


앞서 출시된 렉서스 GS, RX, ES, LS에 이어 뉴 제너레이션 IS도 차세대 렉서스의 아이덴티티인 '스핀들 그릴'을 적용, '패밀리 룩'을 완성했다. 특히 뉴 제너레이션 IS의 '스핀들 그릴'은 GS와 LS 보다 더 진화한 스핀들 그릴을 적용, 역동감을 강조했다. 보닛에 걸쳐 넓게 펼쳐졌다가 점점 줄어드는 뉴 제너레이션 IS의 '스핀들 그릴'은 차체를 캐빈과 명확히 분리하는 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활짝 핀 아치 모양을 강조해 넓고 파워풀한 후방 디자인으로 이어지도록 했다.
 
또한 렉서스 브랜드 최초로 렉서스의 트레이드마크인 'L'자 모양의 LED 주간주행등(DRL:Daytime Running Lamp)을 적용, 스핀들 그릴과 함께 전면부의 강렬한 인상을 완성했고, 차체 측면 라인을 통해 후륜 타이어를 강조, 시각적으로 차체가 낮은듯한 인상을 심어 보다 스포티하고 날렵한 디자인을 구현, 전체적인 입체감을 살렸다.
 
렉서스 서울 모터쇼에서 뉴 제너레이션 IS의 외관을 공개하는 것을 시작으로 오는 6월에 출시할 예정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