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큐코리아, 세계 최초 풀HD 단초점 프로젝터 W1080ST 출시

최소영 2013-05-0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벤큐(지사장 소윤석, www.BenQ.co.kr)가 작은 방에 멀티미디어룸을 구성해 영화나 게임을 즐기기 원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1080p 풀HD 해상도를 지원하는 단초점 프로젝터를 세계 최초로 출시한다.

W1080ST 프로젝터의 가장 큰 장점은 짧은 투사거리와 풀HD 해상도다. 120인치 화면을 위해 필요한 거리는 단지 182센티미터로, 일반 프로젝터의 절반 남짓이다. 또 1080p 해상도를 지원하므로 홈씨어터용 프로젝터로 제격이다.

벤큐 W1080ST는 3D 화면도 풀HD로 제공한다. 다양한 3D 포맷을 지원하는 HDMI 1.4a 포트가 탑재된 것. 블루레이 플레이어뿐만 아니라 케이블TV나 위성방송 그리고 콘솔 게임기 등의 3D 콘텐츠 재생이 쉬워졌다.

W1080ST 프로젝터는 가정용으로 알맞은 2000안시 밝기 제품이다. 1만대 1 명암비와 6분할 컬러휠이 결합해 콘텐츠 본연의 색상을 가감없이 그대로 재현해준다. 둘 이상의 AV기기를 상시 연결해놓고 손쉽게 재생할 수 있도록 2개의 HDMI 단자를 제공하고, 10와트 스피커와 절전 기능이 탁월한 스마트에코 기술도 내장돼 있다.

벤큐코리아는 W1080ST 프로젝터를 소비자가격 159만원에 판매하며, 구매 고객에 2년 무상보증 서비스를 제공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