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트럭코리아, '2013 볼보트럭 연비왕 대회' 개최

최상운 2013-06-1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볼보트럭코리아(사장 김영재)는 지난 18일 자사의 트랙터(컨테이너 운송을 위한 트레일러용 차량) 고객을 대상으로 '2013 볼보트럭 연비왕 대회'를 개최했다.

(사진 설명: 왼쪽부터 김영재 볼보트럭코리아 사장, 2위를 입상한 서울지역의 인원진씨, 우승을 차지한 중부지역의 배유종씨, 3위를 입상한 호남지역의 이준연씨, 이창하 볼보트럭코리아 상무)

올해로 7회째를 맞이한 볼보트럭 연비왕 대회는 전국 6개 지역에서 총 60명이 참가한 예선전을 통해 선발된 최종 결승 진출자 13명이 치열한 경합을 펼쳤다.

여느 때보다 치열했던 이번 대회에서는 중부지역의 배유종씨가 대형 승용차와 견줘도 손색없는 10.6km/ℓ의 경이적인 연비를 기록하며 올해의 연비왕으로 선정됐다. 배유종씨와 더불어 서울지역의 인원진씨와 호남지역의 이준연씨가 각각 9.8km/ℓ, 9.4km/ℓ의 연비를 기록하며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이번 연비왕 대회는 트랙터 운전자의 실제 장거리 주행환경과 현실적인 도로조건을 반영하기 위해 일반 고속도로 주행방식을 채택했다. 이에 경기도 수원 월드컵경기장에서 전라남도 여수 엑스포해양공원에 이르는 328km 코스를 주행해 가장 높은 연비를 기록한 참가자를 선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볼보트럭 본사 전문가의 컴퓨터 분석을 바탕으로 한 정밀 심사로 대회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더욱 높였다.

올해 연비왕 대회에서 우승한 배유종씨에게는 2013 볼보트럭 연비왕 세계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며 부상으로는 호주 부부동반 여행권이 제공됐다. 준우승에게는 동남아 부부동반 여행권을, 3위 입상자에게는 제주도 부부동반 여행권이 상품으로 수여됐으며, 모든 결선 참가자에게는 엔진오일 40리터와 주유권 등 1인당 100만원 상당의 푸짐한 선물도 함께 증정됐다.

볼보트럭코리아는 고유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트럭 운전자들에게 연비 향상 노하우 전수 및 안전 운전 습관 등의 정보를 제공, 고객의 수익성 향상에 이바지하기 위해 지난 2007년 국내 자동차 업계 최초로 볼보트럭 연비왕 대회를 개최했다.

한국에서 시작한 본 대회는 아시아는 물론 유럽까지 확산돼 2010년부터는 명실상부한 세계 대회로 자리잡았으며, 해를 거듭할수록 참가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매년 국가별 예선을 통해 선발된 대표들이 스웨덴 본사에 모여 최고의 연비왕을 놓고 각축을 벌이고 있으며, 연비왕 대회 종주국인 한국은 그 명성에 걸맞게 2010년 첫 세계 대회부터 2012년까지 3년 연속 석권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이번 대회 연비왕을 차지한 배유종씨는 "대회를 통해 올바른 운전 습관이 얼마나 우수한 연비를 낼 수 있는지에 대해 실감하게 됐으며, 볼보트럭에서 지속적으로 받은 연비 향상 교육이 오늘과 같이 좋은 결과를 내는 데 큰 도움이 됐다" 라며, "앞으로도 바른 주행 습관과 정기적인 차량 점검을 습관화하면 고유가 시대이지만 기름값과 차량 유지 비용을 훨씬 더 줄일 수 있겠다는 자신감이 생겼다"라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