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3] 클립쉬, 블루투스 기반의 모바일 포터블스피커 'KMC 1' 선보여

신명진 2013-09-0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스피커 및 헤드폰 전문업체 클립쉬(www.klipsch.com)는 9월 11일까지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2013 국제가전박람회(IFA 2013)'에 참가해 블루투스 기반의 모바일 포터블 스피커 'KMC 1'을 선보였다.

블루투스를 이용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이 제품은 한 손에 쏙 들어갈 만큼 작은 크기와 8가지의 생생하고도 부드러운 컬러가 매력적인 제품이다. 자사의 'aptX'기술을 적용해 스마트 디바이스와 페어링시에도 고음질의 사운드를 즐길 수 있다.

이와 더불어 'KMC 1'은 'DSP' 이퀄라이저를 채용해 40와트 스피커 포퍼먼스를 낼 수 있다. 이로 인해 볼륨레벨 전체에서 풍부한 베이스와 다이나믹한 사운드를 제공한다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KMC 1'은 USB 포트를 통해 스마트폰과 태블릿의 충전이 가능하고, 3.5mm 입력단자를 통해 블루투스 소스가 아닌 음악재생도 가능하다. 이전에 연결됐던 최대 8개의 기기를 기억하고 있어 사용자가 편리하게 재연결할 수 있다. 내장된 리튬이온 배터리를 통해 8시간 사용이 가능하다.

<AVING Special Report Team for 2013 IFA : Kevin Choi, Paul Shin, Sujin Kim, Grace Kim, JIN Hongmei, KS Chun>

Global News Network 'AVING'

 

포커스 기사

"자율주행 도로에 진입했습니다. 자율주행을 원하시면 버튼을 눌러주세요" 고속도로 상용차 자율주행 첫 시연에 나선 국내 한 완성차 업체의 대형 트럭에서 흘러나온 안내 멘트다.
미듬은 10월 31일(목)부터 11월 3일(일)까지 고양시 KINTEX 제1전시장에서 열린 '2019 G-FAIR KOREA (대한민국우수상품전시회)'에 참가해 3D Motion 진동 헤드로 피부 속 깊은 곳까지 관
마켓컬리는 2014년에 설립돼 2015년 5월 '샛별배송'이라는 이름으로 새벽 배송 서비스를 시작했다.
우리나라에는 많은 히트 영화와 드라마가 있습니다. 이러한 영화와 드라마는 저작권을 통해 많은 이슈를 낳아왔습니다. 이번에는 영화가 이슈화 되었고 저작권을 통해 또 한번 이슈가 되었던 사례에 대하여 알아보고자 합니다.
저자는 책에서 '공유 경제권'의 확대로 스마트폰, 웨어러블 디바이스, 일용 잡화, 속옷 등 극히 일부 상품만 소유권을 갖고 나머지 대부분은 공유권이 되어 비용 제로로 가는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의 출현을 예측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