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3] 에이치엔씨, 의류관리기 '스마트행거'로 독일국제가전박람회 참가

신명진 2013-09-0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클린룸 전문 기업 에이치엔씨(HNC, www.vuum.co.kr)는 9월 11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2013 국제가전박람회(IFA 2013)'에 참가해 의류관리기 '스마트행거(Smart Hanger)'를 선보였다.

의류관리기 스마트행거는 원적외선 발열체와 음이온, 자연 휘산을 이용해 의류를 살균•탈취•건조해주는 신개념 제품이다. 작년 '스위스 제네바 국제 발명전시회'에서 금상과 특별상을 수상한 데 이어 독일 '독일 국제아이디어 발명 신제품 전시회'에서 은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고 최근 유럽 수출 계약까지 성사된 바 있다.

의류관리기 스마트행거는 세탁과 드라이크리닝을 자주 하기 어려운 고급의류 및 매일 입는 양복, 교복, 유니폼의 땀 냄새와 고기 냄세, 세균을 없애줘 새 옷 같은 상쾌한 느낌을 제공한다. 휘산용액을 스마트행거에 장착하면 섬유 깊은 곳의 냄새와 곰팡이 등을 분해, 제거해주며, 필터망을 통해 걸러진 깨끗한 공기를 옷에 공급하게 된다.

또한 이 제품은 세련된 디자인의 전면 LED 디스플레이와 컨트롤러로 간편한 조작이 가능하며, 접을 수 있는 구조를 적용해 여행이나 출장 시에도 휴대를 할 수 있다. 특히 확장 모듈 장착으로 다양한 크기의 옷을 보관할 수 있고 미끄럼 방지 코팅을 적용해 옷이 흘러내리는 것을 방지했다.

<AVING Special Report Team for 2013 IFA : Kevin Choi, Paul Shin, Sujin Kim, Grace Kim, JIN Hongmei, KS Chun>

Global News Network 'AVING'

 

포커스 기사

"자율주행 도로에 진입했습니다. 자율주행을 원하시면 버튼을 눌러주세요" 고속도로 상용차 자율주행 첫 시연에 나선 국내 한 완성차 업체의 대형 트럭에서 흘러나온 안내 멘트다.
미듬은 10월 31일(목)부터 11월 3일(일)까지 고양시 KINTEX 제1전시장에서 열린 '2019 G-FAIR KOREA (대한민국우수상품전시회)'에 참가해 3D Motion 진동 헤드로 피부 속 깊은 곳까지 관
마켓컬리는 2014년에 설립돼 2015년 5월 '샛별배송'이라는 이름으로 새벽 배송 서비스를 시작했다.
우리나라에는 많은 히트 영화와 드라마가 있습니다. 이러한 영화와 드라마는 저작권을 통해 많은 이슈를 낳아왔습니다. 이번에는 영화가 이슈화 되었고 저작권을 통해 또 한번 이슈가 되었던 사례에 대하여 알아보고자 합니다.
저자는 책에서 '공유 경제권'의 확대로 스마트폰, 웨어러블 디바이스, 일용 잡화, 속옷 등 극히 일부 상품만 소유권을 갖고 나머지 대부분은 공유권이 되어 비용 제로로 가는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의 출현을 예측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