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 모니터, 삼성 뒤집고 전세계 모니터 시장 1위로 등극

서성원 2013-10-1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델이 2013년 2분기 전세계 모니터 시장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는 첫 1위의 의미를 갖는다.

델은 전체 모니터 시장에서 전년대비 1% 성장했고 전분기대비 2%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니터 출하량 5백 만대 이상을 기록하며 7년 만에 삼성을 앞섰다. 무엇보다 기업용 제품 시장에서 지속적인 강세를 보인 것이 이번 실적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델은 최근 기업용 제품에 주력해 왔으며 특히 울트라샤프 시리즈가 성장동력이 됐다. 울트라샤프 시리즈는 전세계 시장에 걸쳐 전년 동기 대비 22%의 성장을 보였다. 저가형 모델이 아닌 중고가 시장에서 성장세가 뚜렷한 점이 특징이다.

작년 44% 성장에 이어 전년대비 올해 53%의 성장을 이뤘다. 델은 향후 한국 시장에서 중고가 시장에 집중하고 터치 모니터 시장의 성장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델 코리아는 곧 프리미어 컬러 기술을 적용한 델 울트라샤프 모니터와 27인치 이상의 라인업에 주력하고 신규 P시리즈를 런칭할 예정이라 밝혔다. 프리미어 컬러 기술 적용한 델의 울트라샤프 모니터는 프리미어 컬러 기술을 적용한 U2413, U2713H, U3014 모델을 중심으로 그래픽 디자이너, 비디오 및 게임 디자이너 등 고급 사용자들에게 인기가 높은 브랜드이다.

최고의 화면 성능과 정밀하고 균일한 색상, 뛰어난 사용 편의성 및 다양한 연결 옵션으로 업계 최고 수준의 품질 및 고급 기술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프리미어 컬러 기술을 적용한 울트라샤프 모니터는 업계 색상 표준을 준수하도록 출하 전에 공장에서 색상 교정을 거쳐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실제와 같은 색상 표현을 제공한다. 색상에 민감한 업무에 종사하는 전문 사용자의 요구사항을 충족하도록 설계되어 NTSC와 같은 주요 업계 색상 표준, 최고 99% 어도비RGB 및 100% sRGB를 지원한다.

델 울트라샤프 컬러 캘리브레이션 솔루션(Dell UltraSharp Color Calibration Solution) 소프트웨어를 통해 고객의 고유한 요구 사항에 따라 화면에 표시되는 색상을 조절할 수 있는 옵션도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최대 120%의 색재현율로 다양한 색상과 색상 디테일을 즐길 수 있으며 최대 10억 7천만 가지의 뛰어난 색상 수준으로 실제와 같은 화질을 보여준다. 앞으로도 디자인 작업 등 색상에 민감한 전문 사용자들에게 크게 어필할 것으로 예상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힐링산업협회와 이개호 국회의원실이 공동 주최하는 '힐링산업의 정립과 활성화' 세미나가 오는 27일(수)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레고코리아㈜(마이클 에베센 대표)는 얼티밋 컬렉터 시리즈(Ultimate Collector Series, UCS) 제품인 레고® 스타워즈 밀레니엄 팔콘(75192) 제품을 공식 출시하고, 레고®스토어와 레고® 공식
오디오로직이 음파컨트롤 기술을 적용한 고품격 이어플러그(귀마개)인 '고요 브릿지'에 이어 업계 최초로 주얼리 스타일의 '고요 브릿지 크리스탈'을 국내 및 해외시장에 공식 출시했다고 밝혔다.
북유럽 감성 패션슈즈 브랜드 스코노가 가을 캠퍼스룩에 어울리는 스니커즈 '스코노 레볼루션 7452'을 선보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콘텐츠 개발사 대상으로 진행하는 '스마트콘텐츠 테스트 플랫폼 지원사업'에 유망 스타트업이 대거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