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연말에 공개할 '신형 제네시스' HTRAC 4륜 시스템 적용

최상운 2013-10-1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현대자동차는 최신 상시 4륜 구동 방식인 전자식 AWD(All Wheel Drive) 시스템 'HTRAC(에이치트랙)'을 올해 연말 출시 예정인 신형 제네시스에 최초로 적용한다고 17일 밝혔다.

'HTRAC'은 현대차를 의미하는 영문 이니셜 'H'와 4륜 구동 시스템의 기술적 특성을 상징하는'Traction(구동, 선회)'의 합성어로, 빙판길 등 도로 상태에 따라 전후 구동축에 동력 배분을 전자식으로 제어하는 첨단 드라이빙 시스템이다.

현대차는 장마철과 겨울이 길어지는 등 점차 변화하고 있는 국내 기후와 이에 따른 소비자들의 승용4륜 구동에 대한 선호도 조사를 종합적으로 감안, 현대차 세단으로는 최초로 신형 제네시스에 4륜 구동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최초로 탑재될 'HTRAC'은 일부 자동차 메이커들이 채택한 기계식 4륜 구동 방식과 달리 ▲4개 바퀴의 구동력을 도로상태에 따라 전자식으로 가변 제어 ▲변속 모드에 따라서도 능동적으로 구동력을 제어한다는 점 등에서 한 단계 진화한 4륜 구동 시스템이다.

전자식 AWD 가 탑재된 차량은 기본적으로 차량 속도 및 노면 상태를 감지하여 좌우 바퀴의 제동력과 전륜, 후륜에 모두 동력을 배분하여 눈길, 빗길 등 미끄러운 도로와 코너링 운전에서도 안정적으로 주행이 가능하다.

여기에 'HTRAC'은 전륜과 후륜의 구동력 변화가 제한적인 일반 기계식 AWD와 달리 운전자 선택에 따라 2가지로 모드로도 구동력 배분 제어가 가능해 노멀(Normal) 모드에서는 부드러운 승차감을, 스포츠(Sports) 모드에서는 민첩하고 빠른 가속감을 느낄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한편, 현대차는 신형 제네시스를 시작으로 'HTRAC'을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며, 'HTRAC' 엠블럼을 신형 제네시스 후면부에 부착하는 등 차별화와 지속적인 최신 신기술 개발로 브랜드 고급감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르노삼성자동차 SM6 모델이 쌍둥이 모델 탈리스만이 5월 17일부터 28일까지 개최되는 제 70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월드 스타들의 의전차량으로 제공된다.
2017 서울오토살롱 사무국은 오는 7월 13일부터 16일까지 4일간 서울 삼성동 COEX에서 자동차 튜닝·애프터마켓 전문 전시회인 '2017 서울오토살롱'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자동차용품 전문기업 불스원이 베이킹소다 성분을 사용해 차량 내 유해세균 및 생활악취 감소에 도움을 주고, 미세먼지 유입을 차단하는 '불스원 베이킹소다 에어컨&히터 필터'를 출시했다.
대한자동차경주협회가 직접 주최하는 '2017 KARA 짐카나 챔피언십' 시리즈 그 첫 라운드가 오는 5월 28일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화성 오토시티에서 열린다.
폭스바겐은 오스트리아 뵈르테제에서 열리는 '2017 GTI 축제' 에서 전세계 20만 명의 GTI 팬들이 참여한 가운데 향후 출시를 앞둔 다양한 GTI 모델들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14회째를 맞이한 '인천 베이비&키즈페어'가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