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신형 '올 뉴 쏘울' 속살 공개

최상운 2013-10-1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기아자동차가 22일(화) 출시 예정인 '올 뉴 쏘울'의 내장을 17일 공개했다.

'올 뉴 쏘울'의 내장은 개성적인 요소를 유지하면서도 디테일을 살리고, 안락함과 편의성까지 갖춰 스타일과 품질 모두에서 완성도를 높인 것이 특징이다.

특히 소프트폼과 블랙하이그로시, 인조가죽 등을 적용해 한층 고급스러워진 실내 분위기와 플로어 콘솔부 위에 배치된 시동 버튼, 에어벤트와 스피커의 일체형 디자인 등이 독특함 속에서도 조화를 이룬다.

또한 주행 시 음향에 따라 색의 밝기가 리드미컬하게 조절되는 '사운드 무드 라이트'와 탁월한 개방감과 채광 편의성을 제공하는 와이드 파노라마 썬루프가 탑재돼 '올 뉴 쏘울'만의 감각적인 스타일을 완성했다.

앞좌석 시트에는 통풍 기능과 히티드 기능을 탑재하고 뒷좌석 역시 6:4 분할 폴딩, 히티드 시트 등 다양한 시트기능을 적용해 편의성과 활용성을 높였다.

이밖에도 기본 적용되는 그레이 투톤과 블랙 원톤 내장뿐 아니라 다양한 칼라 패키지를 선택 가능하도록 해 소비자들이 개성과 취향을 적극적으로 표현할 수 있도록 했다.

날렵하고 강인한 느낌의 디자인을 선호하는 고객 니즈에 맞춘 '레드존' 사양은 화이트-레드의 투톤 외관뿐 아니라 내장에도 역동적인 레드 스티치를 적용해 차별화된 디자인 감각을 구현했다.

아울러 화이트·레드, 블루·화이트, 바닐라·블랙 조합의 '투톤 루프 3종'에 맞춰 실내에 브라운 투톤 시트와 브라운 스티치가 적용된 '브라운존'과 시트백에 그린 패턴이 들어간 시트와 그린 스티치가 적용된 '그린존'을 소비자 개성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올 뉴 쏘울'은 풍부한 볼륨을 가진 범퍼부, 랩어라운드 글라스 등 기존 쏘울이 갖고 있는 개성적인 요소를 유지하면서 한층 균형 잡힌 자세와 디테일을 살린 외관 디자인으로 주목 받고 있으며, 14일부터 사전계약을 실시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BMW 그룹 코리아가 친환경, 고효율 성능을 모두 갖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i퍼포먼스 모델 3종 국내 가격을 공개했다.
현대기아차는 14일(현지시간) 기아차의 프리미엄 퍼포먼스 세단 스팅어에 탑재된 람다 3.3 T-GDi 엔진이 미국 자동차 전문 미디어 워즈오토가 선정하는 2018년 10대 엔진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대표 백정현)는 지난 14일 대한적십자사에 긴급재난대응차량으로 프리미엄 패밀리 SUV '올 뉴 디스커버리'를 기증했다.
현대자동차㈜는 13일(현지시각) 신형 베르나가 '2018년 인도 올해의 차(Indian Car of the Year 2018, 이하 ICOTY 2018)'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현대엠엔소프트(대표 홍지수)가 지난 2016년 12월부터 2017년 2월까지 3개월간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앱 '맵피'(mappy)의 검색어 분석을 통해 '겨울에 가장 많이 찾은 여행지'를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