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인도공장 500만대 생산 돌파 쾌거 달성

최상운 2013-10-1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현대차 인도법인(HMI, Hyundai Motor India)은 현지시간으로 17일 인도 첸나이에 위치한 제2공장에서 주인도 한국대사관 정태인 공사, 인도법인장 서보신 전무, 인도 국민배우이자 현대차 홍보대사인 샤루칸(Shahrukh Khan)을 비롯해 임직원과 언론인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500만대 생산 달성 기념식'을 가졌다.

현대차는 1998년부터 현지 생산을 시작해 인도 내수용 308만대, 해외 수출용 192만대 등 총 500만대 생산을 넘어섰으며, 이는 미국, 중국, 체코, 터키, 인도, 러시아, 브라질 등 전세계 7개 지역의 현대차 해외공장 중 최초로 달성한 대기록이다.

1998년 9월 경차 상트로 생산을 시작으로 본격 가동에 들어간 현대차 인도공장은 2006년 3월 현지 진출한 해외업체로는 최단 기간인 90개월 만에 100만대 생산을 넘어서는 기록을 달성했다.

이후 2008년 2공장을 건설하며 생산량이 크게 확대되기 시작해 그 해 200만대 생산을 넘었으며, 불과 5년 만인 올해 누적 생산 500만대를 돌파하게 됐다.

현대차는 지금까지 인도에서 상트로, i10, i20 등 경소형차 위주로 생산∙판매해 왔으나, 2011년 이후 투입된 베르나(국내명 엑센트)와 엘란트라(국내명 아반떼) 등 중소형급 차종 출시 후 해당 차급 1위 자리를 꾸준히 유지하는 등 고부가가치 차종 확대를 통한 브랜드 인지도 개선 및 수익성 강화에 나서고 있다.

특히 인도공장 전체 생산량 중 40% 가량을 해외에 수출하는 동시에 인도 전체 자동차 수출의 약 46%를 차지하며 수출 1위 업체로 자리매김하는 등 인도 자동차 시장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현대차는 최근 급격한 경기 침체로 인도 산업수요가 지난 9월까지 약 8% 가량 감소하는 가운데서도 그랜드 i10 등의 신차 투입과 현지 밀착형 마케팅으로 28만2,154대를 판매해 작년 9월 누계 18.9%에서 올해 20.3%로 오히려 시장점유율을 높이며 판매 순위 2위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지난달 초 출시된 그랜드 i10은 지난달 8,411대가 판매된 데 이어 현재까지 2만여대가 계약되는 등 출시 초기에 시장으로부터 큰 호평을 받고 있어 상트로와 i10에 이어 현대차의 인도시장 핵심 모델로 자리잡을 전망이다.

또한 인도의 대표 국민배우 샤루칸은 "지금까지 현대차의 브랜드 홍보대사로 오랫동안 활동하고 있는 것을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특히 그 기간 동안 현대차와 나 자신이 함께 성장해 올 수 있었기에 더욱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인도 남부 타밀나두주 첸나이에 위치하고 있는 현대차 인도법인은 지금까지 총 27억불을 투자해 약220만m²(66만평)의 연면적에 각각 30만대 규모의 1공장과 2공장을 합쳐 총 60만대의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다.

현대차는 현재 1공장에서는 상트로, 이온, 엘란트라, 쏘나타 등을, 2공장에서는 i10, 그랜드 i10, i20, 베르나 등을 생산하고 있으며, 인도 내수시장에서 승용차 점유율 평균 20%로 2위 자리를 꾸준히 유지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BMW 골프컵 인터내셔널 2017'의 국내 결승전을 통해 내년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의 아마추어 대회에 출전할 대한민국 대표 선수가 선발되었다.
현대차그룹은 26일 중국 구이저우성 구이양(貴陽)시 '구이안신구(貴安新區)'에서 구이안신구 마창칭(马长青) 서기와 상무청 마레이(马雷) 부청장, 현대차그룹 차량지능화사업부 황승호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현대차그
콘티넨탈이 차세대 '맥스 콘택트 MC6'를 국내에 출시하고, 콘티넨탈 타이어 6세대 신제품 라인을 확대한다고 26일 밝혔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26일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그랜드하얏트서울에서 8년 만에 풀 체인지 된 자사의 중형 프리미엄 SUV '더 뉴 볼보 XC60'을 국내 출시한다고 밝혔다.
페라리가 지난 18일 서울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국내 고객들을 초청, 페라리가 달려온 역사를 돌아보고, 70년 동안 쌓아온 브랜드 문화와 가치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