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5년 만에 새로운 모습으로 탄생한 '올 뉴 쏘울' 출시

최상운 2013-10-2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기아자동차는 서울시 광진구 광장동에 위치한 W호텔 비스타홀에서 '올 뉴 쏘울(All New Soul)' 신차발표회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고 22일 밝혔다.

'올 뉴 쏘울'은 지난 2008년 '쏘울' 출시 이후 5년 만에 선보이는 신차로 개성적인 스타일과 첨단 이미지를 결합, '보여주고 싶고 타보고 싶은 편안한 차'로 새롭게 탄생했다.

특히, 기아차 디자인의 우수성을 알리며 기아차의 대표 아이콘으로 자리잡은 쏘울은 이번 '올 뉴 쏘울'을 계기로 기아차만의 독창적인 디자인과 가치를 담은 대표 브랜드로 자리 잡게 될 전망이다.

이번에 새롭게 발표한 '올 뉴 쏘울'은 기아차가 지난 2010년 프로젝트명 'PS'로 개발에 착수, 44개월의 연구개발 기간 동안 약 2400억 원을 투입해 완성했다.

'올 뉴 쏘울'의 외관은 기존 쏘울의 독창적인 디자인을 계승 발전시키는 한편, 독창적인 디자인 포인트를 각 요소에 적용하고 고급화해 쏘울 만의 디자인 DNA를 재해석했다.

기존 블랙칼라의 A필러와 캐노피 스타일의 루프 디자인은 그대로 적용하면서도 보다 볼륨감을 강조한 전면부와 대담한 면 분할로 첨단 이미지를 구현한 후면부 디자인으로 한 층 진보적인 디자인을 완성했다.

특히, 차체와 루프를 서로 다른 칼라로 조합한 '투톤 루프'와 다양한 콘셉트에 맞춰 내∙외장 주요 부위에 특정 칼라를 적용한 '칼라존', 그리고 세계 최초로 고객 취향에 따라 3가지 칼라(그레이, 레드,블랙)로 휠 커버를 바꿀 수 있는 '18인치 체인저블 칼라 휠'은 고객들의 개성을 더욱 드러내 줄 수 있는 아이템이다.

'18인치 체인저블 칼라 휠' 적용 고객들에게는 1회에 한해 휠 커버를 교환할 수 있는 무상 교환권도 함께 지급해 고객을 배려하는 섬세함까지 더했다.

내장 디자인 역시 스피커와 에어벤트가 결합된 에어벤트 일체형 스피커와 인체공학적 설계로 플로어 콘솔에 위치한 시동 버튼으로 독특한 디자인 포인트를 강조했으며, 클러스터 상단과 도어 트림부 등에 가죽 재질을 적용하는 등 한 층 고급감을 높였다.

감마 1.6 GDi 엔진을 탑재한 가솔린 모델은 실제 주행 영역에서의 성능 최적화로 최고출력 132ps,최대토크 16.4kg.m와 11.6km/ℓ의 연비를 확보했다(자동변속기, 16인치 타이어, 복합연비 기준).

UⅡ 1.6 VGT 엔진을 탑재해 강력한 성능과 경제성을 갖춘 디젤 모델은 최고출력 128ps, 최대토크26.5kg.m의 동력성능을 갖췄으며, 정차시 불필요한 공회전을 최소화시키는 고급형 ISG(Idle Stop&Go)시스템을 기본 적용해 14.1km/ℓ의 연비를 확보했다(자동변속기, 16인치 타이어, 복합연비 기준).

또한, 차체 주요부위의 강성을 강화하고 서스펜션을 최적화해 승차감 및 조향성능을 높였으며, 흡기계 등 주요부위의 구조 변경 및 흡차음재 적용으로 더욱 향상된 정숙성을 실현했다.

뿐만 아니라, 다양한 첨단 사양 및 신기술의 적용으로 최상의 편의성까지 확보했다.

사용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스마트 폰 방식과 같은 정전식 터치 방식을 적용하고, 포털사이트와 연계한 목적지 검색, 스마트폰을 통한 도어 및 트렁크 열림상태 확인, 성에 제거 등 기능이 더욱 강화된'내비게이션 UVO 2.0'은 고객들에게 첨단 IT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스티어링 휠을 자동으로 제어해 평행주차 뿐만 아니라 직각주차까지 지원하는 어드밴스드 주차조향 보조시스템(기아차 최초 적용) ▲차선을 인식해 차선 이탈시 경고해주는 차선이탈 경보시스템 ▲운전자의 취향에 따라 조향 특성을 변경할 수 있는 플렉스 스티어 등 차급을 뛰어넘는 다양한 신기술들이 새롭게 적용됐다.

'올 뉴 쏘울'의 가격은 가솔린 모델의 경우 ▲럭셔리 1595만원 ▲프레스티지 1800만원 ▲노블레스 2015만원이며, 1.6 디젤 모델의 경우 ▲프레스티지 1980만원 ▲노블레스 2105만원이다(자동변속기 기준).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롯데렌탈의 렌터카 브랜드 롯데렌터카가 한국소비자포럼이 주관하는 2016 대한민국 퍼스트브랜드 대상에서 '퍼스트클래스 브랜드'로 선정됐다.
현대차의 시내버스 모델 에어로시티가 첨단 안전사양을 한층 보강한 2017년형 모델을 새롭게 선보인 후 18일부터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혼다코리아가 18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뛰어난 효율성과 주행성을 겸비한 '어코드 하이브리드'를 공식 출시했다.
몽블랑은 1월 16일부터 20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되는 제27회 국제 고급시계박람회에서 모터 스포츠 역사의 정신과 가치, 그리고 아름다움을 재현한 새로운 타임워커 컬렉션을 5종을 공개했다.
볼보자동차코리아가 지난 해 총 5,206대의 자동차를 판매하며 역대 최다 판매 기록을 세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