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산 슈퍼카 GTR 오너, '쥬크 1호차' 주인공 되다

최상운 2013-10-2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한국닛산(대표: 타케히코 키쿠치)은 강남 닛산 전시장에서 스포티 CUV '쥬크(JUKE)'의 1호차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국내에 출시된 쥬크 1호차 주인공 김중엽(만 39세/사업)씨는 닛산의 수퍼카 GT-R 오너다. 그는 인제 스피디움 레이싱팀에서 뛰고 있을 정도로 자동차 마니아다. 평소 독일, 일본 브랜드 등의 고성능 자동차를 두루 운전해온 김중엽씨는 내구성과 상품성이 뛰어난 닛산 모델을 특히 애용하고 있다. 그는 출장 차 일본 요코하마에 방문해 니즈모(NISMO) 갤러리에서 본쥬크의 유니크한 디자인에 반했다. 국내 닛산 쥬크의 출시 소식을 듣자마자 구매를 결정하게 됐다.

김중엽씨는 "쥬크는 개성 있고 톡톡 튀는 외관 디자인이 가장 큰 매력이라고 생각한다" 며, "여기에 짜릿한 드라이빙을 즐길 수 있는 뛰어난 주행 성능까지 갖추고 있어 나만의 라이프 스타일에 가장 적합한 자동차라고 생각한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쥬크는 SUV의 대표적 장점인 단단한 하체와 높은 지상고 및 넓은 시야, 스포츠카의 역동적인 핸들링과 강력한 터보 엔진이이상적인 조화를 이루고 있는, 완전히 새로운 차원의 스포티 CUV 모델이다. 국내에는 S 모델과 SV 모델 두 종류로 선보였으며, 두 모델 모두, 4기통 1.6리터 직분사 터보 엔진을 탑재해 강력한 퍼포먼스를 제공한다.

여기에, 엑스트로닉 CVT(X-tronic CVT)를 조화시켜 부드러우면서도 강력한 주행 성능을 자랑한다. 상위 사양인 SV 모델의 경우, 통합제어시스템(I-CON system)이 장착돼, 드라이브 모드(노멀/스포츠/에코)를 선택할 수 있으며, 연비 상태, 주행거리 등 각종 정보 표시는물론 실내 온도 등도 손쉽게 조절할 수 있도록 했다.

쥬크는 2690만원(S모델)과 2890만원(SV모델)으로 높은 가격 경쟁력까지 갖췄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르노삼성자동차 SM6 모델이 쌍둥이 모델 탈리스만이 5월 17일부터 28일까지 개최되는 제 70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월드 스타들의 의전차량으로 제공된다.
2017 서울오토살롱 사무국은 오는 7월 13일부터 16일까지 4일간 서울 삼성동 COEX에서 자동차 튜닝·애프터마켓 전문 전시회인 '2017 서울오토살롱'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자동차용품 전문기업 불스원이 베이킹소다 성분을 사용해 차량 내 유해세균 및 생활악취 감소에 도움을 주고, 미세먼지 유입을 차단하는 '불스원 베이킹소다 에어컨&히터 필터'를 출시했다.
대한자동차경주협회가 직접 주최하는 '2017 KARA 짐카나 챔피언십' 시리즈 그 첫 라운드가 오는 5월 28일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화성 오토시티에서 열린다.
폭스바겐은 오스트리아 뵈르테제에서 열리는 '2017 GTI 축제' 에서 전세계 20만 명의 GTI 팬들이 참여한 가운데 향후 출시를 앞둔 다양한 GTI 모델들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14회째를 맞이한 '인천 베이비&키즈페어'가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