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산 슈퍼카 GTR 오너, '쥬크 1호차' 주인공 되다

최상운 2013-10-2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한국닛산(대표: 타케히코 키쿠치)은 강남 닛산 전시장에서 스포티 CUV '쥬크(JUKE)'의 1호차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국내에 출시된 쥬크 1호차 주인공 김중엽(만 39세/사업)씨는 닛산의 수퍼카 GT-R 오너다. 그는 인제 스피디움 레이싱팀에서 뛰고 있을 정도로 자동차 마니아다. 평소 독일, 일본 브랜드 등의 고성능 자동차를 두루 운전해온 김중엽씨는 내구성과 상품성이 뛰어난 닛산 모델을 특히 애용하고 있다. 그는 출장 차 일본 요코하마에 방문해 니즈모(NISMO) 갤러리에서 본쥬크의 유니크한 디자인에 반했다. 국내 닛산 쥬크의 출시 소식을 듣자마자 구매를 결정하게 됐다.

김중엽씨는 "쥬크는 개성 있고 톡톡 튀는 외관 디자인이 가장 큰 매력이라고 생각한다" 며, "여기에 짜릿한 드라이빙을 즐길 수 있는 뛰어난 주행 성능까지 갖추고 있어 나만의 라이프 스타일에 가장 적합한 자동차라고 생각한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쥬크는 SUV의 대표적 장점인 단단한 하체와 높은 지상고 및 넓은 시야, 스포츠카의 역동적인 핸들링과 강력한 터보 엔진이이상적인 조화를 이루고 있는, 완전히 새로운 차원의 스포티 CUV 모델이다. 국내에는 S 모델과 SV 모델 두 종류로 선보였으며, 두 모델 모두, 4기통 1.6리터 직분사 터보 엔진을 탑재해 강력한 퍼포먼스를 제공한다.

여기에, 엑스트로닉 CVT(X-tronic CVT)를 조화시켜 부드러우면서도 강력한 주행 성능을 자랑한다. 상위 사양인 SV 모델의 경우, 통합제어시스템(I-CON system)이 장착돼, 드라이브 모드(노멀/스포츠/에코)를 선택할 수 있으며, 연비 상태, 주행거리 등 각종 정보 표시는물론 실내 온도 등도 손쉽게 조절할 수 있도록 했다.

쥬크는 2690만원(S모델)과 2890만원(SV모델)으로 높은 가격 경쟁력까지 갖췄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쌍용자동차가 G4 렉스턴의 매력을 폭넓고 깊이 있게 알리는 테크쇼를 개최했으며, 전국 판매네트워크를 통해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넥센타이어는 지난 2000년 우성타이어를 인수 합병한 후 사명을 변경, 뼈를 깎는 고통을 통해 국내 3사 타이어 중 가장 빠른 성장 속도를 보여줬다. 이런 성과는 스포츠마케팅을 통해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데 주력한
쉐보레는 프로야구 시즌 개막에 맞춰 정규 시즌 기간 동안 전국 야구장에 신차 전시와 체험 이벤트를 마련하고 프로야구팬을 만난다고 24일 밝혔다.
J5서스페션은 자동차 튜닝 마니아를 위한 하체 튜닝 전문 업체 'M 개라지'를 내 론칭한다고 24일 밝혔다.
할리데이비슨 코리아는 강원도 모터사이클 문화의 새 시작을 알리기 위해 원주점 매장을 공식 오픈했다고 24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