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산 슈퍼카 GTR 오너, '쥬크 1호차' 주인공 되다

최상운 2013-10-2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한국닛산(대표: 타케히코 키쿠치)은 강남 닛산 전시장에서 스포티 CUV '쥬크(JUKE)'의 1호차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국내에 출시된 쥬크 1호차 주인공 김중엽(만 39세/사업)씨는 닛산의 수퍼카 GT-R 오너다. 그는 인제 스피디움 레이싱팀에서 뛰고 있을 정도로 자동차 마니아다. 평소 독일, 일본 브랜드 등의 고성능 자동차를 두루 운전해온 김중엽씨는 내구성과 상품성이 뛰어난 닛산 모델을 특히 애용하고 있다. 그는 출장 차 일본 요코하마에 방문해 니즈모(NISMO) 갤러리에서 본쥬크의 유니크한 디자인에 반했다. 국내 닛산 쥬크의 출시 소식을 듣자마자 구매를 결정하게 됐다.

김중엽씨는 "쥬크는 개성 있고 톡톡 튀는 외관 디자인이 가장 큰 매력이라고 생각한다" 며, "여기에 짜릿한 드라이빙을 즐길 수 있는 뛰어난 주행 성능까지 갖추고 있어 나만의 라이프 스타일에 가장 적합한 자동차라고 생각한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쥬크는 SUV의 대표적 장점인 단단한 하체와 높은 지상고 및 넓은 시야, 스포츠카의 역동적인 핸들링과 강력한 터보 엔진이이상적인 조화를 이루고 있는, 완전히 새로운 차원의 스포티 CUV 모델이다. 국내에는 S 모델과 SV 모델 두 종류로 선보였으며, 두 모델 모두, 4기통 1.6리터 직분사 터보 엔진을 탑재해 강력한 퍼포먼스를 제공한다.

여기에, 엑스트로닉 CVT(X-tronic CVT)를 조화시켜 부드러우면서도 강력한 주행 성능을 자랑한다. 상위 사양인 SV 모델의 경우, 통합제어시스템(I-CON system)이 장착돼, 드라이브 모드(노멀/스포츠/에코)를 선택할 수 있으며, 연비 상태, 주행거리 등 각종 정보 표시는물론 실내 온도 등도 손쉽게 조절할 수 있도록 했다.

쥬크는 2690만원(S모델)과 2890만원(SV모델)으로 높은 가격 경쟁력까지 갖췄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전기장비 전문 업체 에너웨이브는 차량 내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악취 및 곰팡이를 사전에 차단할 수 있는 차량용 습기 제거기 '스마트 블로우 플러스(+)'를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현대자동차그룹이 하이브리드차의 주행 모터를 활용한 능동 변속제어(ASC; Active Shift Control)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넥센타이어(대표 강호찬)가 후원하고 KSR(대표 김기혁)이 주최하는 '2019 넥센스피드레이싱' 4라운드가 오는 21일 강원도 태백시에 위치한 태백스피드웨이(1 랩=2.5km)에서 개최된다.
2019년 상반기 국내 완성차 업체의 레저용 차량 판매량이 지난해 동기대비 5.8% 증가했다. 이는 중고차 SUV 시장으로도 이어지고 있다.
대한자동차경주협회(KARA)-슈퍼레이스가 오는 2019년 8월 31일부터 9월 1일까지 국제대회인 2019 아시아 짐카나 대회를 인제스피디움에서 유치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