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산 슈퍼카 GTR 오너, '쥬크 1호차' 주인공 되다

최상운 2013-10-2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한국닛산(대표: 타케히코 키쿠치)은 강남 닛산 전시장에서 스포티 CUV '쥬크(JUKE)'의 1호차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국내에 출시된 쥬크 1호차 주인공 김중엽(만 39세/사업)씨는 닛산의 수퍼카 GT-R 오너다. 그는 인제 스피디움 레이싱팀에서 뛰고 있을 정도로 자동차 마니아다. 평소 독일, 일본 브랜드 등의 고성능 자동차를 두루 운전해온 김중엽씨는 내구성과 상품성이 뛰어난 닛산 모델을 특히 애용하고 있다. 그는 출장 차 일본 요코하마에 방문해 니즈모(NISMO) 갤러리에서 본쥬크의 유니크한 디자인에 반했다. 국내 닛산 쥬크의 출시 소식을 듣자마자 구매를 결정하게 됐다.

김중엽씨는 "쥬크는 개성 있고 톡톡 튀는 외관 디자인이 가장 큰 매력이라고 생각한다" 며, "여기에 짜릿한 드라이빙을 즐길 수 있는 뛰어난 주행 성능까지 갖추고 있어 나만의 라이프 스타일에 가장 적합한 자동차라고 생각한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쥬크는 SUV의 대표적 장점인 단단한 하체와 높은 지상고 및 넓은 시야, 스포츠카의 역동적인 핸들링과 강력한 터보 엔진이이상적인 조화를 이루고 있는, 완전히 새로운 차원의 스포티 CUV 모델이다. 국내에는 S 모델과 SV 모델 두 종류로 선보였으며, 두 모델 모두, 4기통 1.6리터 직분사 터보 엔진을 탑재해 강력한 퍼포먼스를 제공한다.

여기에, 엑스트로닉 CVT(X-tronic CVT)를 조화시켜 부드러우면서도 강력한 주행 성능을 자랑한다. 상위 사양인 SV 모델의 경우, 통합제어시스템(I-CON system)이 장착돼, 드라이브 모드(노멀/스포츠/에코)를 선택할 수 있으며, 연비 상태, 주행거리 등 각종 정보 표시는물론 실내 온도 등도 손쉽게 조절할 수 있도록 했다.

쥬크는 2690만원(S모델)과 2890만원(SV모델)으로 높은 가격 경쟁력까지 갖췄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현대차는 레브와 상호협력을 위한 전략적 투자를 단행하고 인도 공유경제 시장에 진출하는 교두보를 마련한다고 20일 밝혔다.
BMW 코리아(대표 김효준)는 지난 8월 19일 0시 기준으로 리콜대상 차량 약 106,000대 중 약100,000대가 안전진단을 완료했고, 약 4,300대가 예약 대기 중으로 총 104,300대가 안정권에 있다고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는 2018년 임금 및 단체 협약(이하 임.단협) 합의안 대한 조인식을 갖고 경영정상화를 위한 노사간 협력을 다졌다고 20일 밝혔다.
제네시스 브랜드가 전세계로 향하는 관문인 인천국제공항 제 1터미널 3층 체크인 카운터 F인근에 체험형 콘텐츠를 확충한 고객 소통형 전시장 '인천공항 제네시스 전시존'을 새단장하고 17일부터 운영에 나섰다.
2018 FIA WTCR 컵(2018 FIA World Touring Car Cup)의 간판 스타 드라이버 가브리엘 타퀴니(Gabriele Tarquini)가 오는 8월 25일~26일 전라남도 영암에서 열리는 TC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