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형차 MINI, 정비·수리비용 투명하게 공개

최상운 2013-10-2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BMW 그룹 코리아(대표 김효준)는 소형차 브랜드 MINI도 BMW와 마찬가지로 정비와 수리비용에 대해 문의할 수 있는 'MINI 인보이스 핫라인'을 개설한다고 밝혔다.

'MINI 인보이스 핫라인'은 수리과정에서 발생하는 수리 범위, 비용 등의 문의사항을 고객이 직접 온라인을 통해 문의하고, 관련 답변을 제공받는 프로그램으로 오류 발생시 차액에 대해 환불까지 가능하다.

MINI 고객이 'MINI 인보이스 핫라인' 홈페이지(www.mini-invoice.co.kr)를 통해 차대번호와 고객명, 인보이스 번호, 담당 딜러등의 정보와 더불어 문의 사항을 온라인으로 접수하면 BMW 그룹 코리아와 국가 공인 자동차 기능장으로 구성된 전문 심사위원단의 확인을 거쳐 최대 5일 이내에 답변을 제공한다.

문의대상은 MINI 고객이 직접 비용을 지급한 유상 수리(보험, MSI, 보증 제외)에 한하며, 인보이스 발행 후 3개월 이내의 부품가격과 공임, 수리 범위에 대한 적정성을 문의할 수 있다.

BMW 그룹 코리아 김효준 대표는 "이번 MINI 인보이스 핫라인 개설은 고객들이 가장 궁금해하시는 정비내역과 비용 등 차량수리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고객과 직접적인 소통을 통해 정확하게 전달하고자 마련됐다"라고 하며, "MINI는 프리미엄 소형차 브랜드답게 이번 인보이스 핫라인을 통해 고객들이 더욱 만족하실 수 있는 차량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더욱 노력해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현대자동차는 이달 28일부터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R&D ▲Manufacturing ▲전략지원 ▲S/W ▲디자인 등 5개 부문의 2017년 상반기 신입사원 및 인턴사원 채용을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닛산자동차는 자사 첫 전기차 홍보대사로 배우 마고 로비를 임명했다고 밝혔다.
랜드로버는 최고급 레인지로버 라인업의 4번째 모델로 새롭게 추가될 '레인지로버 벨라'의 모델명과 사진을 22일 오전 00시 01분 최초 발표한다고 22일 밝혔다.
기아자동차는 스웨덴 북부의 소도시 아르예플로그에 위치한 모비스 동계 시험장에서 스팅어의 주행성능과 안전성 관련 시험 현장을 공개했다.
현대자동차는 강남구 영동대로에 위치한 국내영업본부 사옥에서 '전기차 중심의 카셰어링 업무 협업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