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2008 Visual Talk] 한국휴대폰에 심취한 유럽인

신승호 2008-02-1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BARCELONA, Spain (AVING Special Report on '2008 MWC') -- <Visual News> 세계 최대 휴대폰 박람회인 'MWC2008'이 열리는 바로셀로나 무역전시관의 8홀은 글로벌 휴대폰 브랜드들이 모여 눈에 보이지 않는 전쟁을 치르고 있다.

(사진설명 1, 2 : 한국휴대폰에 심취한 유럽인 – 터어키에서 온 여기자는 LG KM500모델로 음악을 체험하며 '음악삼매경'에 빠져들었다)

이곳에 한국대표브랜드인 LG, 삼성이 전시관을 마련하고 있는데 LG는 위쪽 출입구에 막 들어서면 왼쪽에 바로 보이고 삼성전시관은 조금 안쪽에 위치해 있다. 양쪽 전시관 모두 발디딜틈없이 참관객들로 꽉 차있으며 이들은 저마다 휴대폰의 요모조모를 뜯어보고 체험하느라 여념이 없다. 특히 유럽인들은 고화소카메라가 장착돼 있고 고성능사운드로 음악을 들을 수 있는 프리미엄폰에 큰 관심을 보였다.

터어키에서 온 'Stuff'이라는 매거진의 여기자인 '오츠나'씨는 LG휴대폰(KM500)으로 음악을 듣고 난 뒤 에이빙취재팀이 소감을 묻자 "LG휴대폰은 디자인이 아름답고 사운드는 매우 뛰어나다. LG브랜드를 너무 좋아한다"며 한국브랜드를 극찬했다.

한편 개막일인 11일에 LG, 삼성은 각각 기자회견을 열었는데 기자회견장이 유럽 각국에서 온 취재기자들로 꽉 차 대성황을 이뤘다.

(사진설명 3, 4 : 고화소카메라가 장착된 LG뷰티폰으로 연신 사진을 찍어보는 유럽참관객)

<AVING Special Report Team for 'MWC2008': Publisher and Editor, Kevin Choi, Joshua Shim, Jason Lee, Alliyah Seo, Danyan Yu, Isaac K>

<AVING Special Report Team for 'MWC2008': Publisher and Editor, Kevin Choi, Joshua Shim, Jason Lee, Alliyah Seo, Danyan Yu, Isaac K>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