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게더, 아프리카 통상촉진단서 900만불 계약 실적 올려

최영무 2013-10-2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컴퓨터 가상화 솔루션 제조사 ㈜엔텍(대표 최성식)은 경기도 주관의 아프리카 통상촉진단을 통해 10월22일과 24일 양일간 900만불의 계약 실적을 올렸다고 전했다.

경기도 아프리카 통상촉진단은 풍부한 자원과 인적 자원을 통해 신흥 시장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케냐와 남아프리카공화국을 방문했다.

특히, 아프리카 대륙 최남단에 위치한 남아프리카공화국은 G20의 회원국이며, 다양한 국제기구에서 아프리카의 이해를 대변하는 선도국으로 유명하다. 2012년의 남아공 국내총생산(GDP)는 3,789억 달러로 아프리카 전체 GDP의 25%를 차지했다.

최근, 아프리카 대륙에서는 국내 대형 가전 브랜드들의 높은 품질과 기술력이 소비자에게 알려지면서 바이코리아 열풍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통상촉진단에서 엔텍은 경기도 중소기업 종합지원센터와 KOTRA에서 준비한 현지 유명바이어와의 단체 상담회 및 개별 방문을 통해 총 900만불의 수출 계약을 성사시켰다.

바이어들은 주로 교육시장을 주 타깃으로 하는 현지의 대형 IT전문 유통 업체로써 PC공유기(컴투게더)를 상품성과 기술력 면에서 높게 평가하고 교육 관련 인프라를 효율적으로 성장시킬 수 있는 제품이라면서 엔텍의 아프리카 방문을 환영했다.

이번 경기도 통상촉진단으로 아프리카에 방문 한 홍지욱 마케팅 실장은 "이번에 계약 된 상품 외에 컴투게더CDS(데스크탑 가상화) 제품으로 아프리카 지역의 기업 및 은행 전산시스템 등 B2B 대상의 상품도 곧 공급 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수평선'이라는 작품으로 전 세계에 이름을 알린 웹툰 에이젼시 '울트라미디어'는 경기콘텐츠진흥원에서 운영하는 부천클러스터 G-START 프로그램 참가기업으로 자체 판권을 보유한 다양한 웹툰으로 미국 시장 내 2차 저
엔터리얼은 경기콘텐츠진흥원에서 운영하는 부천클러스터 G-START 프로그램 참가기업으로 스마트미러를 결합한 디지털 다트머신, '다트아이'를 선보였다.
스마트 액세서리 전문기업 에스디티시스템즈(대표 윤영상)는 인디고고에서 200만불 이상을 펀딩받은 케이스로 유명한 영국 프리미엄 충격 보호 케이스 '모우스(MOUS)'의 아이폰X 전용 제품 출시를 알렸다.
국내 LED조명업계의 북미시장 수출 전선에 청신호가 들어왔다.
유아용 천기저귀, 내복·의류 브랜드 베이비앙(Babyan, 대표 최영)이 손수건 3종세트 감동&나눔 0원하라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고객들로부터 많은 호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