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그린카전시회] 닛산, 터보차저 스포티 CUV '쥬크'

남정완 2013-11-0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한국닛산(대표 타케히코 키쿠치)은 7일부터 9일까지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전시장에서 열리는 '2013 국제그린카전시회(Green Car Korea 2013)'에 참가해 터보차저 스포티 CUV '쥬크'를 선보였다.

쥬크는 SUV의 대표적 장점인 단단한 하체와 높은 지상고 및 넓은 시야, 스포츠카의 역동적인 핸들링과 강력한 터보 엔진이이상적인 조화를 이루고 있는, 완전히 새로운 차원의 스포티 CUV 모델이다.

외관은 커다란 휠 아치와 야간 랠리카에서 영감을 얻은 헤드 램프 등으로 공격적인 매력을 발산한다. 실내는 모터사이클에서 영감을 얻은 계기판과 센터 콘솔 등 스포티하게 구성됐다. 또한, 뒷좌석 폴딩을 통해 다양한 공간 활용성을 갖췄다.

국내에 출시되는 쥬크는 S 모델과 SV 모델 두 종류로, 두 모델 모두 최고출력 190/5,600(ps/rpm), 최대로크 24.5/2,000~5,200(kg.m/rpm)의 강력한 4기통 1.6리터 직분사 터보 엔진을 탑재했다. 여기에, 닛산의 오랜 기술력이 접목된 엑스트로닉 CVT(X-tronic CVT)를 조화시켜 부드러우면서도 강력한 주행 성능을 자랑한다.

한편,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그린카 전문전시회인 '2013 국제그린카전시회'는 4개국 112개사 430부스 규모로 개최되며, 1:1 수출상담회 및 대한민국 그린카 보급정책 및 기술세미나가 함께 진행된다. 전기자동차와 연료전지차, 클린디젤카, 전기스쿠터 등의 완성차와 자동차부품, 자동차용품 등 다양한 분야의 최신제품과 기술, 정보 등 녹색교류의 장이다.

→ '2013 국제그린카전시회'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쌍용차 브랜드의 효자 차종 티볼리가 출시 4년 만에 부분변경 모델을 선보였다.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지난 15일 일본 나가노縣(현) 가루이자와에서 열린 G20 에너지환경장관회의 오찬에서 수소위원회 공동 회장 자격으로 공식 스피치를 했다.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3라운드 경기가 지난 16일 전라남도 인제군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에서 개최됐다.
㈜불스원의 차량용 방향제 브랜드 '폴라프레쉬'가 자동차 통풍구에 장착하는 '캐릭터 통풍구 방향제' 2종을 정식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현지시간 13일부터 16일까지 나흘간 이탈리아 샤르데냐(Sardegna)에서 열린 '2019 월드랠리챔피언십(이하 WRC)' 8차 대회에서 현대차 월드랠리팀 소속 다니 소르도(Dani Sordon) 선수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