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올해의 제품] 레드블럭, '킴스큐' 아시아가 주목한 올해의 제품으로 선정!

권세창 2013-12-0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레드블럭(대표 권기택, www.kimsq.com)의 '킴스큐'가 'VIP ASIA Awards 2013' Open Mobile Platfrom 부문에 선정됐다.

킴스큐(kimsQ)는 전문기술이 없는 사용자도 간단한 조작으로 쉽게 웹사이트를 구축하고 운영할 수 있게 해주는 도구로 개인화된 나만의 웹사이트를 구축하고 싶은 사용자에게 쉽고 빠르게 웹사이트를 만들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한다.

기본적으로 블로그, 커뮤니티, 기업 웹사이트를 만들 수 있으며, 구성요소를 넣고 뺄 수 있는 '모듈' 시스템을 통해 쇼핑몰이나 그룹웨어 등으로도 기능의 확장이 가능하다.

킴스큐는 강력한 통합성 및 효율성과 생산성을 극대화한 웹사이트 제작시스템을 바탕으로 웹 서비스와 웹 어플리케이션의 통합 프레임워크로 진화하고 있으며, 오픈소스SW 정책과 개방형 비지니스 모델을 바탕으로 웹기반 소프트웨어의 생산, 유통, 소비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레드블럭은 누리꿈스퀘어에 있는 기업으로 사용자와 참여자 그리고 3rd-party 개발자가 실질적으로 참여하고 주도하는 상생의 선순화구조, 사용자들로부터 시작되어 서로 연계되고 번성하는 소프트웨어 상태계(Software Ecosystem)구축을 위해 정진하고 있다.

한편, 누리꿈스퀘어는 미래창조과학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소프트웨어와 디지털콘텐츠 중심의 유비쿼터스 IT허브로 도약하기 위해 조성된 기업 집적시설로 IT R&D센터, IT 비즈니스센터, 공동제작센터 및 디지털 파빌리온(Digital Pavilion) 등의 시설로 구성되어 있다.

'아시아가 주목한 올해의 제품'을 선정하고 시상하는 'VIP(Very Important Product & Promotion) ASIA Awards 2013'이 수상기업 CEO와 관계자 2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지난 29일 호텔 리츠칼튼 서울에서 개최됐다.

이번 VIP ASIA Awards를 주최한 에이빙뉴스(AVING News)는 전 세계 제품과 전시회, 비즈니스 분야를 취재, 5개국어로 보도하고 있는 국내 유일 글로벌뉴스미디어다.

에이빙뉴스는 올해 창사 10주년을 맞아 미국 실리콘밸리의 주요 매체인 위버기즈모(Ubergizmo)와 영국 최초 IT매체 중 하나인 아이티프로포털(ITproportal), 중국의 1위 IT포털인 CBS Interactive 졸(ZOL.com)을 이번 행사의 미디어파트너로 초청, '2013 VIP ASIA' 수상 제품과 브랜드들의 위상에 명망을 더하고 관련 소식이 전 세계로 전달되도록 지원했다.

VIP ASIA는 에이빙뉴스가 한해 동안 취재한 제품이나 행사 가운데 소비자와 바이어, 미디어 등으로부터 주목 받은 대상 중 아시아적 가치를 담거나 시장주도형 트렌드 상품, 혁신적 아이디어 및 디자인, 성능을 겸비한 제품, 특별한 포로모션으로 시장에서 이목을 집중시킨 행사를 대상으로 선정한다.

'VIP ASIA Awards 2013′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사진설명 : 레드블럭 김희천 기획실장)

-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대한민국 사진영상장비 전문기업 세기P&C(대표 이봉훈)는 오는 12월 16일(토) 충무로 본사에서 박싱데이(BOXING DAY)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미디어 빅데이터 기반 AI 전문기업 비플라이소프트는 오는 1월 검색 편의성을 대폭 강화한 뉴스 모니터링 서비스 '아이서퍼 V4'를 출시한다.
프리미엄 음향장비 유통회사 사운드캣에서는 세계적인 커스텀 이어폰 브랜드 64Audio설립자 방한을 기념해 포터블코리아와 함께 '한국 팬들과의 만남' 시간을 갖고 신제품 2종(U12t, Tia Trio)을 국내 처음
경북대학교(스마트벤처캠퍼스)는 지난 11월 29일(수) 양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MIK 2017 컨퍼런스&네트워킹 파티'에 참가해 우수 수혜기업을 지원했다.
독일 오디오의 명가 젠하이저가 자사의 프리미엄 라인업 모멘텀의 새로운 무선 인이어 이어폰 '모멘텀 프리(MOMENTUM Free)'를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