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2008트렌드_디바이스1] 휴대폰, '인터넷 머신'으로 진화

유다움 2008-02-2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BARCELONA, Spain (AVING Special Report on '2008 MWC') -- <Visual News> 모바일월드콩그레스(Mobild World Congress) 2008 기조연설에서 일본 3대 이통사 중 하나인 소프트뱅크(Softbank)의 손정의 회장은 2008년을 '인터넷 머신의 해(The year of the Internet)'이라고 정의했다. 즉 2008년이 휴대폰이 PC를 대체할 수 있는 인터넷 디바이스로 본격 거듭나는 해라는 것이다.

휴대폰 자체의 멀티미디어 기능은 mp3 기능 내장은 기본이고, 500만 화소 카메라 장착, 모바일 TV 지원 등으로 이미 소비자가 요구하는 조건을 갖춘 상태다. 이번 MWC 2008에서도 5대 휴대폰 제조사를 비롯한 메이저 제조사들은 인터넷 브라우징을 지원하는 멀티미디어 모바일 디바이스들을 앞다투어 출시했으며, 이들은 대부분 HSDPA를 기본 사양으로 지원하고 있다.

아무리 기능을 많이 내장하고 있어도, 그것을 사용하는 방법이 쉽지 않으면 소비자에게 외면을 받게 된다. 이번 전시회 때 새롭게 소개된 핸드셋들은 기존의 멀티미디어 휴대폰이 기능 구현을 위해 바탕화면으로부터 몇 단계를 거쳐서 들어가야 하거나 기능을 익히기 위한 물리적 시간을 필요로 했던 것과 달리 멀티미디어 스펙은 유지하면서도 그것을 단축키 또는 터치키패드 등으로 누르면 바로 사용할 수 있게 함은 물론, 설명서 없이 처음 제품을 만져도 바로 사용법을 익힐 수 있도록 직관적인 UI를 채택하고 있다.

이처럼 풍부한 기능을 소유한 폰(feature-rich phone)은 이동통신사들의 새로운 수익 기반으로 작용하고 있기도 하다. 이머징 마켓을 타겟으로 하는 저가폰의 경우, 음성 서비스를 기반으로 하고 있기에 그를 통해 얻을 수 있는 ARPU(average revenue per user, 사용자당 평균매출액)레벨은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 음성의 경우는 이미 한국, 일본 등에서 '가입자간 무료' 서비스도 시행되고 있는 단계다.

그러므로 저가폰을 통해 얻을 수 있는 수익이란 아직 2G, 3G를 통틀어 휴대폰 시장의 침투율(penetration rate)이 낮은 이머징 마켓이 타겟이며, 이미 시장이 포화상태에 이르렀거나 충분히 성숙한 선진국 시장의 경우 ARPU 레벨을 끌어올릴 수 있는 방법은 데이터 통신을 통한 서비스 요금의 책정일 수밖에 없는 것이다. 이와 같은 데이터 서비스의 필요를 만들어내고 그를 통한 수익을 이끌어내는 데 멀티미디어 핸드셋의 역할은 주효할 수밖에 없다.

AT&T는 MWC 2008의 기조연설에서 아이폰을 통해 휴대폰을 통한 인터넷 사용자의 비율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을 소개하면서, 이러한 사용 편의성을 확보한 멀티미디어 디바이스가 ARPU 레벨을 120%이상으로까지 끌어올린 자사의 성공 사례를 전하기도 했다. 또한 핸드셋의 사용편리성을 통한 멀티미디어 컨텐츠 다운로드, 특히 뮤직 다운로드의 경우 비율과 수익 면에서 모바일 핸드셋을 통한 것이 PC에서의 다운로드를 훨씬 상회하고 있다.

수익 차원을 넘어, 유비쿼터스 시대의 도래에 앞서 반드시 거쳐가야 할 단계로 여겨지는 것은 휴대폰과 PC와의 연동이다. 즉, PC 기반의 인터넷을 통해서 자유로운 컨텐츠의 다운로드와 업로드가 가능한 것처럼 이와 동일한 서비스를 휴대폰에서도 활용하는 것은 물론 휴대폰 기반, PC 기반의 인터넷을 구분하지 않고 컨텐츠와 서비스들이 실시간 공유되고 연동되는 환경이 요구된다는 것이다.

현재 HSDPA는 7.2Mbps의 전송속도를 상용화한 단계다. 모바일 산업을 구성하는 통신 회사, 휴대폰 제조사, 네트워크 장비 업체 등은 HSDPA보다 4배 이상의 속도를 구현하는 HSPA +(HSPA Evolution)는 물론, ALL-IP베이스로 이동에 제약을 받지 않으면서 훨씬 빠른 속도를 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는 LTE(Long Term Evolution) 등 차세대 통신 기술의 상용화를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는 중이다.

<AVING Special Report Team for 'MWC2008': Publisher and Editor, Kevin Choi, Joshua Shim, Jason Lee, Alliyah Seo, Danyan Yu, Isaac K>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