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모바일 OK 표준과 유비쿼터스 웹 국제표준 선도 기대

신승호 2008-03-1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 <Visual News>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원장 최문기)가 오늘, 한국에서는 처음으로 개최된 W3C 모바일 웹 표준화 회의를 통해 한국의 요구사항을 공식적으로 국제표준에 반영시키기 위한 '한국 모바일OK 작업반'과 '디바이스 코디네이션 작업반'을 W3C내에 신설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앞으로 '한국 모바일OK 작업반(Korean MobileOK Task Force)'은 ETRI 이승윤 서비스융합 표준연구팀장을 주축으로 '모바일웹2.0포럼'과 함께 한국의 업계 요구사항에 기반한 표준을 만들어 지속적으로 W3C 국제표준에 반영시킬 예정이다.

또한, 한국에서의 모바일OK 표준화와 W3C 모바일OK 표준간의 연계와 조정작업을 담당할 예정이다.

'디바이스 코디네이션 작업반(Device Coordination Task Force)'은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의 '유비쿼터스 웹 응용 실무반(WG6052)'을 통해 한국의 의견을 수렴 후 국제 표준에 반영할 계획이며, ETRI의 이강찬 박사가 주도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이번 W3C 모바일웹 표준화 회의에서 SK텔레콤, 삼성전자, 이노에이스, 알티캐스트 등이 참여해 한국의 의견들을 다수 반영시키는 등 향후 모바일웹 및 유비쿼터스웹 분야의 국제표준화를 주도할 계획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