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MIECF 영상] BMW, 친환경 콘셉트 카 'BMW i3' 선보여

안미리 2014-03-2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BMW 마카오(www.bmw.com.mo)는 27일(목)부터 29일(토)까지 중국 베네치안 마카오 엑스포홀에서 열리는 '2014 마카오 국제환경포럼 & 전시회(2014 Macao International Environmental Co-operation Forum & Exhibition)에 참가해 전기 모터를 장착한 콘셉트 카 'BMW i3' 모델을 전시, 소개했다.

BMWi3은 연료전지 자동차로 100퍼센트 전기로 움직이는 자동차다. 스테인리스가 아닌 탄소 섬유, 플라스틱, 알루미늄 등의 재료로 만들어 무게가 1,200kg도 안 된다.

내부 시트는 플라스틱병을 재활용한 탄소섬유강화플라스틱으로 제작됐으며, 차 지붕 역시 재활용된 탄소섬유로 제작되었다. 차체 재료뿐 아니라 제작 과정도 친환경적이다. 탄소섬유 사용으로 스테인리스를 쓰지 않기 때문에 거대한 기계의 압착이 필요 없어 전기가 50% 절약된다. 또, 일반 스테인리스 차체의 경우 페인트 작업에 7일이 소요되나 열 전도성 플라스틱은 3일만에 작업을 마칠 수 있어 물이 절약된다. 게다가 i3은 풍력에너지를 사용해 제작되었다.

차체 디자인은 인체 공학적인 친근하고 아늑하다. 실용적인 크기라 좁은 공간을 주행하기에 용이하며 차 문은 양쪽으로 활짝 열려 전형적인 모델과는 달리 혁신적이다. 전기모터는 차량 후륜 차축에 장착돼 있으므로 왼쪽 문을 통해 오른쪽 운전석에 앉을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경량화로 인한 안전성 보강을 위해 고강도 실내 공간이 적용돼 탑승자를 보호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한편, '2014MIECF'는 기업의 환경협력과 성장을 촉진하기 위해 '그린 산업 성장의 활성화(Energizing Green Business Growth)'라는 주제 아래, 그린포럼/그린전시/그린매칭/그린 퍼블릭 데이 및 다양한 기술참관 프로그램으로 구성됐으며, 에너지 효율/신재생에너지/그린빌딩/그린 모빌리티/물과 폐기물 관리 솔루션/환경 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의 전시와 함께 한국을 포함한 22개 국가, 430개사가 참가했다.

전 세계 제품과 비즈니스 분야를 취재 및 보도하는 에이빙뉴스(AVING News)는 '2014MIECF′의 글로벌 미디어파트너로 참가, 기업들의 주요 제품을 현장 취재해 글로벌 시장에 보도한다.

-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파인디지털(대표 김용훈)은 전후방 QHD-FHD 영상을 기존 제품 대비 약 3배 더 길게 저장하는 듀얼코어 CPU 탑재 블랙박스 '파인뷰 X2020'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쉐보레(Chevrolet)는 3월 26일부터 31일까지 6일 간 '틱톡(TikTok)'과 함께 '#트레일블레이저 챌린지'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기아자동차㈜가 전기차 전용 구독 서비스 '기아플렉스(KIAFLEX) EV 라인'을 선보인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25일(수)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들어간 '올 뉴 아반떼'의 첫 날 계약 대수가 10,058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기존 아반떼 한 달 평균 판매대수 5,175대의 약 두
아우디(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아우디 부문 사장: 제프 매너링)는 아우디의 럭셔리 SUV인 '더 뉴 아우디 Q8 45 TDI 콰트로 프리미엄 (The new Audi Q8 45 TDI quattro Premium)'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