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산업뉴스] 오리온 코스턴, 시간당 1,000개 초밥 만든다

신명진 2008-05-1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 <Visual News> 오리온 코스턴(대표 엄천섭 www.kosturn.com)이 초밥의 모양을 만들어주는 초밥성형기(모델명: SDM-2004)를 소개했다.

초밥성형기 SDM-2004에 밥이 닿는 부분은 특수소재를 사용해 많은 양의 밥을 사용해도 밥 달라 붙음이 적은 것이 특징.

생산속도는 시간당 1,000~3,500개 정도이며 생산속도는 물론 밥 뭉침의 단단하기 조절이 가능하다. 성형몰드 및 톱니를 간단하게 분리할 수 있도록 제작돼 세척 시 편리하다.

SDM-2004는 유럽통합인증(CE)을 받은 제품으로 규정된 안전규격 및 품질수준을 만족시켜 유럽연합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했다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문의: 02-2636-0625

< 이 뉴스는 벤처산업협회(www.venture.or.kr)와 에이빙(aving)이 벤처기업의 신제품, 신기술을 시장에 알리고 성공적인 시장진입기반을 지원하기 위해 공동 기획해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Global News Network 'AVING'

 

포커스 기사

코로나로 잠시 움츠러들었지만 다시 전시회에 참가하는 기업들이 늘어나고 있다. 치열한 비즈니스 전쟁터에서 전시회만큼 경쟁회사를 속속들이 파악할 수 있는 좋은 기회는 없을 것이다
코로나19가 바꾼 일상을 들여다봤다. 제일 먼저 SNS상에서는 '일상'이라는 키워드 언급량이 전년 같은 기간대비 올해는 절반으로 급감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등 실천으로 집 밖을 나가질 않으니 공유하고 싶은 일상 사진
"중소기업은 기업을 영위하는한 자금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중소기업대표는 자금조달의 고민으로부터 탈출하고 싶지만, 기업을 운영하는 동안 마치 숙명과 같이 받아들여야 한다.
정부지원자금은 보조금, 출연자금, 융자자금(보증) 그리고 투자자금으로 구분한다. 중소기업을 운영하는 대표는 이를 구분할 수 있어야 한다.
CES가 최근 홈페이지를 통해 2021년 1월 예정대로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CES 2021은 크게 3가지 관점에서 기존과는 다른 형태로 진행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