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새로운 노트북용 GPU 라인업 선보여

박권일 2008-06-0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 <Visual News> 엔비디아가 금일 노트북용 GPU의 새로운 라인업인 엔비디아 지포스(GeForce) 9M 시리즈 그래픽 프로세서 및 새로운 그래픽 혁신 기술인 엔비디아 하이브리드 SLI(Hybrid SLI) 기술을 선보였다.

이 새로운 기술은 최신 운영체제와 사진 편집, 지도 소프트웨어와 게임 및 HD 영화와 같은 최신 비주얼 애플리케이션을 구동할 수 있도록 노트북을 최적화 시켜준다. 또한 엔터테인먼트 애플리케이션뿐 아니라 PC에서의 퍼스널 미디어 기기로의 동영상 변환과 같은 최신 라이프스타일 애플리케이션의 속도까지 향상시켜주는 멀티-코어 아키텍처를 특징으로 한다. 지포스 9M GPU 제품군의 동영상 변환에서의 속도 향상은 최고 5배에 이른다.

이외에도 두 개의 엔비디아 GPU가 지포스 부스트와 하이브리드파워라는 두 특징을 전달할 수 있도록 한 대의 PC 속에서 협력해 작동한다. 비주얼 컴퓨팅을 위해서는 두 개의 GPU로부터 더 나은 성능을 끌어내며 그렇지 않을 때는 저전력 GPU로 전환돼 전력을 절감한다.

엔비디아의 노트북 사업부 총괄 책임자인 르네 하스(Rene Haas)는 "크라이시스와 같은 다이렉트X 10 게임이나 블루레이 라이브에 추가된 기능들은 PC 사용자들이 통합 그래픽 이상의 그래픽 프로세싱 성능을 필요로 하게 만들었다"며 "새로운 지포스 9M 시리즈는 게이밍과 그래픽을 뛰어 넘는 프로세싱 힘을 전달하면서 이러한 요구를 충족시켜줄 것"이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