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데이비슨 코리아, 고객 서비스 위해 영업 시간 연장한다

최상운 2014-06-1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할리데이비슨 코리아는 할리데이비슨 코리아 강남점의 영업시간을 기존 보다 3시간 연장한 밤 10시까지로 변경했다고 10일 밝혔다.

할리데이비슨 코리아는 강남점의 지리적 특성상 직장인과 관광객이 많다는 점, 최근 퇴근 후 레저 활동을 즐기려는 '나포츠(Night + Sports) 족'이 늘어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해 해당 지점의 야간 영업을 실시하게 되었다.

이번 야간 연장영업은 평일 시간 부족으로 쇼핑 및 정비 접수에 어려움을 겪었던 고객들의 편의를 도모하고, 더불어 잠재 고객들이 할리데이비슨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까지 넓힌다는 방침이다.

특히 야간 바이크 정비 접수를 확대함으로써 평일 시간상의 문제로 서비스 접수에 어려움을 겪는 고객들의 불편함 최소화 한다. 또한, 사안에 따라 각종 소모품 점검과 엔진오일 교환과 같이 빠르게 진행될 수 있는 경정비(maintenance jobs) 서비스까지 제공해 편의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야간 연장 영업으로 인해 예비 할리데이비슨 라이더들의 문화 체험 기회도 확대된다. 할리데이비슨 코리아는 연장된 영업 시간을 통해 2종 소형 면허 소지한 예비 라이더들에게는 아름다운 서울의 밤을 할리데이비슨과 달릴 수 있는 ▲나이트 라이딩, 2종 소형 면허를 미소지한 예비 고객에게는 ▲텐텀(동승) 라이딩 이벤트를 제공 할 예정이다.

그 밖에도 야간 연장 영업을 기념하여 기존 라이더들에게 인기리에 판매된 각종 액세서리 상품을 패키지로 구성해 판매하는 할인 이벤트를 비롯, 오후 7시 이후 구매 고객대상 커피 기프트 카드도 증정한다.

할리데이비슨 코리아 강남점 총괄을 맡고 있는 정인현 점장은 "할리데이비슨을 통해 누릴 수 있는 즐거움이 시간과 상관없이 항상 지속되길 바라며 이번 야간 연장영업을 결정했다"며 "평일, 시간 부족으로 내방이 불편했던 기존 고객은 물론 예비 고객에게까지 좋은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6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대수가 5월 2만 3,272대 보다 17.5% 증가, 2019년 6월 1만 9,386대 보다 41.1% 증가한 2만 7,350대로 집계됐으며 2020년 상반기
국내 최장수 모터스포츠 대회 코리아스피드레이싱(KSR)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3개월간 연기했던 대회의 개막전을 개최한다.
쌍용자동차가 11번가와 협력, 리미티드 에디션을 비롯한 티볼리 전 모델을 비대면(untact) 구매할 수 있는 맞춤형 구매혜택을 제공한다.
시트로엥이 현지시각 지난 달 30일, 해치백과 SUV를 새롭게 해석한 크로스오버 '뉴 C4'와 전기차 버전인 '뉴 ë-C4(뉴 이씨포)'를 온라인 론칭행사를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폭스바겐코리아의 베스트셀링 SUV 티구안이 지난 6월 총 1,200대 이상을 판매하면서 수입 SUV 모델 중 최초로 누적 판매 5만 대를 돌파했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