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는 ICEF 2014] 합성첨가제 사용 않는 친환경 세제 '흰여울'

이해선 2014-09-0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소화아람일터(대표 조철현, www.huinyeoul.com)는 오는 15일(월)부터 17일(수)까지 3일 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호남 유일의 기후․환경 분야 전문 전시인 '2014 국제기후·환경산업전(ICEF·International Climate & Environmental Fair 2014, 이하 ICEF 2014)'에 참가해 자연친화적 가정세제 '흰여울'을 선보일 예정이다.

'흰여울'은 사회적기업 소화아람일터가 지난 2010년 8월 론칭한 천연비누 및 세제 브랜드로 효모균, 유산균 등 환경에 이로운 80여종의 미생물이 함유된 가정세제 및 바디케어, 생활용품 등을 출시하고 있다.

'녹색 삶이 펼쳐지는 녹색일터'라는 슬로건 아래 장애인 및 사회적 취약계층 근로인 30여명이 근무하고 있는 소화아람일터는 생산 및 판매를 통한 수익금으로 급여를 제공, 안정된 일자리 창출과 사회·경제적 자립을 지원하고자 설립된 장애인 직업재활시설이다.

'흰여울' 제품은 저온법 비누 생산을 통해 식물성 오일의 고유 기능을 파괴하지 않고 경화제, 발포제, 인공보전제 등 합성첨가제를 전혀 사용하지 않는다.

또한 저온법 비누의 특성상 보습성분인 글리세린이 풍부하고 비누분의 안정화를 위해 30일 간의 숙성기간을 거쳐 출시된다. 출시 전 한국화학융합연구원에 성분분석 및 피부자극테스트를 거쳐 안정성이 확인된 제품에 한해 판매되고 있다.

소화아람일터 조철현 대표는 "환경오염의 주 원인인 합성계면활성제 오남용 방지와 친환경 제품 욕구를 가진 소비자들이 앞으로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친환경인증을 올해 안으로 취득할 예정"이라며 "추후 비자극적이고 환경을 보호할 수 있는 다양한 자연친화적 세제류를 개발, 생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시는 광주광역시와 전라남도가 공동주최하고 김대중컨벤션센터 등 7개 기관이 공동 주관해 수 처리기술을 비롯한 대기오염방지, 토양오염복원, 기후변화대응 분야 신기술과 신제품을 한자리에서 선보인다.

→ '2014 국제기후·환경산업전' 뉴스 보러가기

-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유기농 후추의 명가 '상떼피아'로 친숙한 (주)앤스상떼(대표 이인태)에서 국내 최초로 선보인 유기농 후추차가 차( 茶) 문화에 신선한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국내 페이스쉴드 브랜드 에스뷰 관계자는 "마스크는 비말을 효과적으로 차단하여, 타인을 향한 코로나 감염 예방에 아주 효과적인 제품이지만, 눈이 노출되어 점막을 통한 감염에 취약하다는 단점이 있다.
㈜불스원은 실내용 살균소독제 호클러를 '불스원 살균소독水'로 상품명과 패키지를 변경하여 리뉴얼 출시한다고 11일 밝혔다.
마데카솔 병풀추출물, 프랑스산 PDRN, 탄력케어, 이중 기능성(미백, 주름개선), 수분공급등 팔방미인의 기능성 화장품 쥬리아 오피에르 타임리버싱 골드크림 뉴제너레이션이 출시 되었다.
코로나19로 전국이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하는 이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면역력강화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