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현대미술걸작전: 근대를 묻다 - 근대의 꿈

신현경 2009-01-0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Special Report on 'Hi Seoul Winter Festival') -- <Visual News> '하이서울페스티벌 2008 겨울 빛 축제'가 열리고 있는 서울의 중심 덕수궁미술관에서는 2008년 12월 23일부터 2009년 3월 22일까지 <한국근대미술걸작전: 근대를 묻다>가 국립현대미술관 주최로 개최되고 있다.

건국 60주년 기념행사의 일환으로 일반인들에게 무료로 공개되는 이번 전시회는 20세기 전반 격변했던 역사의 흔적을 이중섭·박수근·김환기·천경자·오지호·이쾌대·구본웅·김기창 등 105명의 근대미술거장들의 1910∼1960년 대 회화, 조각, 사진 등 근대 미술 작품 232점을 통해서 만나볼 수 있으며, 당대의 작품이 내포하고 있는 선구적 요소가 한국근대미술의 역사 속에 어떠한 변화를 이끌어 왔는지 살펴보고자 마련됐다.

전시는 '근대인', 근대의 일상', '근대의 풍경', '근대인의 꿈', '근대의 복원' 등 5가지 주제로 구성, 전시되고 있는데, 이 중 덕수궁 미술관 동관 2층에서는 근대인들의 이상과 꿈이 표현된 '근대인의 꿈' 작품들이 전시돼 있다.

한국 근대 걸작들을 대거 만날 수 있는 이번 전시회는 시민들뿐만 아니라 서울을 찾은 외국관광객들에게 한국근대미술의 진수를 한자리에서 경험할 수 있는 좋은 자리를 제공해주고 있다.

(사진설명: 천경자 작, '굴비를 든 남자')

(사진설명: 권옥연 작, '꿈'을 감상하고 있는 한 어린 관람객)

(사진설명: 이중섭의 다양한 작품들을 유심히 바라보고 있는 한 여성 관람객)

(사진설명: 이중섭 작, '은지환'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일반인들에게 최초로 공개됐다)

(사진설명: 김환기 작, '영원의 노래')

(사진설명: 한 관람객이 박영선의 '파리의 곡예사'(왼쪽)와 김종하의 '자연의 조건'을 감상하고 있다)

(사진설명: 문신 작, '고기잡이'의 그림 액자는 화가이자 조각가였던 작가가 직접 조각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진설명: 윤효중 작, '약진')

(사진설명: 외국관광객들이 이쾌대의 대작인 '군상'을 감상하고 있다)

(사진설명: 천경자 작, '목화밭에서')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