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EF 2014] 포스코, 해수 담수화 기술 및 폐기물 연료화 사업 소개

이윤 2014-09-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포스코(대표 황태현)는 15일(월)부터 17일(수)까지 3일 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호남 유일의 기후․환경 분야 전문 전시회인 '2014 국제기후·환경산업전(ICEF·International Climate & Environmental Fair 2014, 이하 ICEF 2014)'에 참가해 해수담수화 기술 및 폐기물 연료화 사업 등 재생 에너지 사업을 소개했다.

이 회사는 '연료전지', '수소에너지', '석탄 가스화 에너지'의 세 가지 신에너지 사업 중에 연료 전지 발전소 건설을 위해 EPC 턴키 방식의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또한 '풍력', '태양광', '태양열', '해양', '소수력', '지열', '폐기물', '바이오'의 총 여덟 가지 재생 에너지 사업에서 연료 전지 발전소와 석탄 발전소 건설 사업 등 친환경 신재생 에너지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이번에 소개한 해수담수화 기술은 바닷물에 녹아 있는 염분을 제거해 음용수로 사용할 수 있는 맑은 물로 정제하는 기술로 역삼투식 기법과 증발식 기법이 있다.

역삼투식은 반투막과 역삼투압을 이용해 순도가 높은 담수를 얻는 방법으로 에너지 비용 면에서 증발식보다 저렴하고 열에 의한 변성이나 부식을 방지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증발식은 바닷물을 증발시켜 염분과 수증기를 분리하고 수증기를 응결시켜 담수를 얻는 방법으로 별도의 전처리가 필요 없으며 초순수에 가까운 물을 얻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 외에 가연성 폐기물 연료화 사업은 생활 폐기물을 신재생 에너지로 활용하기 위한 사업으로 생활 폐기물의 광역화 처리를 유도해 기술성을 확보하고 자원 순환 실천 계획을 반영해 매립지 수명을 연장하는 데 사업 목적이 있다.

한편 이번 전시회는 광주광역시와 전라남도가 공동주최하고 김대중컨벤션센터 등 7개 기관이 공동 주관해 수처리기술을 비롯한 대기오염방지, 토양오염복원, 기후변화대응 분야 신기술과 신제품을 한자리에서 선보인다.

→ '2014 국제기후·환경산업전' 뉴스 보러가기

-

Global News Network 'AVING'

 

산업 기사

부민병원은 11월 1일(금)부터 3일(일)까지 3일간 벡스코 제2전시장 1층에서 열리는 '2019 KIMES BUSAN '에 참가해 최근에 도입한 첨단 척추·관절의료기기와 재활치료 장비 및 4차산업 IT 의료시스템
굿티브이는 11월 1일(금)부터 3일(일)까지 3일간 벡스코 제2전시장 1층에서 열리는 '2019 KIMES BUSAN '에 참가해 스마트병상TV솔루션을 선보였다.
메디린은 11월 1일(금)부터 3일(일)까지 3일간 벡스코 제2전시장 1층에서 열리는 '2019 KIMES BUSAN '에 참가해 병원전용 유니폼 리뉴얼을 선보였다.
디알젬은 11월 1일(금)부터 3일(일)까지 3일간 벡스코 제2전시장 1층에서 열리는 '2019 KIMES BUSAN '에 참가해 국내 최초 미국PDA에 등록된 X-ray 'GXR-SD'시리즈를 선보였다.
신우메디랜드는 11월 1일(금)부터 3일(일)까지 3일간 벡스코 제2전시장 1층에서 열리는 '2019 KIMES BUSAN '에 참가해 간섭전류형 저주파자극기를 선보였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