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 내리는 '하이서울페스티벌 겨울빛 축제'의 마지막 불빛

김한준 2009-01-1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Special Report on 'Hi Seoul Winter Festival') -- <Visual News> 지난 2008년 12월 19일부터 한달 동안 진행됐던 '하이서울페스티벌 겨울빛 축제'가 18일을 마지막으로 행사를 마감했다.

이번 축제에 대해 손장복 총감독은 "지금까지 유럽풍의 빛 축제를 진행해왔던 관례를 벗어나 순수한 한국의 빛 축제로 거듭났다"며, "LED조명을 이용한 기존 조명대비 5%의 전력량으로 치러낸 경제적인 축제로도 평가된다"고 전했다.

행사 마감을 앞두고 청계광장과 시청 일대에는 마지막으로 화려한 조명을 보기 위해 많은 시민들과 관광객들로 붐볐으며 아쉬운 마음을 기념사진으로 남기기에 여념이 없었다.

(사진설명 : 시민들과 외국관광객들이 각자의 소망을 적어놓은 카드로 꾸며진 '소망트리')

(사진설명 : 청계천 광교~장통교 구간에서 3차원의 디지털 영상으로 연출되는 '디지털 가든')

(사진설명 : 청계천 광통교~광교 구간에서 레이저와 분수를 활용해 새로운 디지털 이미지 영상을 만드는 '디지털 스트림'을 설명하는 리포터)

(사진설명 : 3대 랜드마크 중 하나인 붉은 빛의 세종문화회관을 설명하는 리포터)

(사진설명 : '하이서울 페스티벌 2008 겨울 빛 축제'를 마감하는 설명을 하고 있는 리포터)

(사진설명 : 청계천 모전교~광통교 구간에 만들어진 '순백의 연못'의 동심원 문양의 LED)

(사진설명 : 청계천 모전교~광통교 구간에 만들어진 '순백의 연못'의 눈꽃 문양의 LED 앞에서 기념사진 촬영을 하는 관광객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