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EF 2014] 마이크로맥스, 특허받은 환경오염물 처리 시스템 'MAX AE-System' 소개

이윤 2014-09-1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마이크로맥스(대표 강수미·차상화, www.maxgroup.co.kr)는 15일(월)부터 17일(수)까지 3일 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호남 유일의 기후․환경 분야 전문 전시회인 '2014 국제기후·환경산업전(ICEF·International Climate & Environmental Fair 2014, 이하 ICEF 2014)'에 참가해 특허받은 환경오염물 처리 시스템 'MAX AE-System'과 크린맥스 안개 분무기를 소개했다.

(사진설명: 크린맥스 안개 분무기에서 분무되는 모습)

이번에 소개한 MAX AE –System(MAX Aerotropism Enzym System:호기성 효소 순간 발효 공법)은 가축분뇨처리 및 활용 시스템, 동물사체 친환경 처리 시스템, 음식물 소멸화 시스템, 토양 및 공기 정화 시스템, 수질 정화 시스템, 호기성호열균 천연 소취제에 적용되는 것으로 축산농가에서 발생하는 가축분뇨, 폐사축, 악취 등의 문제를 처리한다.

먼저, MAX 고액 분리기에서 분뇨와 축분을 분리하면 축분은 호기성호열균을 이용한 퇴비화가 돼 폐사축 처리나 돈사 내부의 소취제로 사용되고, 분뇨는 MAX순간발효기와 MAX버블교환기를 거쳐 돈사 내부 청소수가 되거나 액비 및 양액이 된다. 이렇게 처리되는 데 약 5일~10일 정도가 소요된다.

특히, 이 회사가 특허 등록한 침출수 0%의 비매몰 방식 동물사체 친환경 처리 시스템인 호기성 호열균을 이용한 동물의 사체 처리 공정 기술은 [가축질병 위기관리 표준 매뉴얼] 및 위기 대응실무 매뉴얼 구제역•AI 행동지침에 등재돼 있을 정도로 검증된 공법이다.

실제로 지난 2011년과 2013년 구제역과 AI 발생 당시 해당 지역 90%가 이 공법을 선택해 용지 효율성과 빠른 분해속도, 환경 안전성 등으로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이번 전시회에 같이 소개한 크린맥스 안개 분무기는 미세한 안개 입자를 공중에 10여분 동안 떠 있게 하면서 내부 공간을 단시간에 안개 입자로 포화상태를 만들 수 있게 하는 장비이다.

이를 활용하면 소량의 약재로 최대한의 소독 효과를 볼 수 있으며 최소한의 용수 사용으로 바닥이 젖지 않는 특징이 있다고 회사 관계자는 설명했다.

한편 이번 전시회는 광주광역시와 전라남도가 공동주최하고 김대중컨벤션센터 등 7개 기관이 공동 주관해 수처리 기술을 비롯한 대기오염방지, 토양오염복원, 기후변화대응 분야 신기술과 신제품을 한자리에서 선보이고 있다.

→ '2014 국제기후·환경산업전' 뉴스 보러가기

-

Global News Network 'AVING'

 

산업 기사

부민병원은 11월 1일(금)부터 3일(일)까지 3일간 벡스코 제2전시장 1층에서 열리는 '2019 KIMES BUSAN '에 참가해 최근에 도입한 첨단 척추·관절의료기기와 재활치료 장비 및 4차산업 IT 의료시스템
굿티브이는 11월 1일(금)부터 3일(일)까지 3일간 벡스코 제2전시장 1층에서 열리는 '2019 KIMES BUSAN '에 참가해 스마트병상TV솔루션을 선보였다.
메디린은 11월 1일(금)부터 3일(일)까지 3일간 벡스코 제2전시장 1층에서 열리는 '2019 KIMES BUSAN '에 참가해 병원전용 유니폼 리뉴얼을 선보였다.
디알젬은 11월 1일(금)부터 3일(일)까지 3일간 벡스코 제2전시장 1층에서 열리는 '2019 KIMES BUSAN '에 참가해 국내 최초 미국PDA에 등록된 X-ray 'GXR-SD'시리즈를 선보였다.
신우메디랜드는 11월 1일(금)부터 3일(일)까지 3일간 벡스코 제2전시장 1층에서 열리는 '2019 KIMES BUSAN '에 참가해 간섭전류형 저주파자극기를 선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