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는 ACE Fair] 오감 깨우는 인터랙티브 아트 '박물관은 살아있다'

이해선 2014-09-2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크리에이티브통(대표 강우석, alivemuseum.com)은 오는 25일(목)부터 28일(일)까지 4일 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2014 광주 ACE Fair(Asia Content & Entertainment Fair in Gwangju)'에 참가해 예술의 영역에 관객의 직접적인 참여 개념을 접목시킨 신개념 놀이형 예술 콘텐츠 '박물관은 살아있다'를 선보인다.

'박물관은 살아있다'는 기존 미술관들의 일방적 지식 전달 적 전시가 아닌 관람객이 작품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하여 예술을 멀게만 느끼던 관객들에게 진정한 예술 작품의 일부가 되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게 한다.

'박물관은 살아있다'의 작품들은 숨어있는 오감을 자극하여 재미, 기쁨, 슬픔, 흥분 등 다양한 인간의 감정을 깨운다. 이것은 '박물관은 살아있다'가 지향하는 콘텐츠인 인터랙티브 아트(Interactive art)의 특성이기도 하다.

관람객의 참여 없이 결코 완성될 수 없는 인터랙티브 아트는 그 특성상 관람객이 직접 만지고, 소리도 지르면서 작품에 참여해야만 비로소 진정한 작품으로 거듭난다.

또한 이 과정에서 관객들은 작품과 하나가 된 장면을 촬영하여 독특한 추억으로 남을 단 하나뿐인 사진도 얻어 갈 수 있다.

'박물관은 살아있다'는 국내 최초로 '트릭아트' 개념을 수입하여 국내외에 소개하는 데 그치지 않고 지속적인 R&D 및 사업브랜드 영역, 개념 확장을 통해 트릭아트보다 훨씬 상위개념인 'Interactive Art' 콘텐츠를 생산하는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

현재, 서울을 비롯하여 중국, 터키, 태국, 베트남, 싱가포르 등 전 세계 16개의 상설전관을 보유하고 있는 '박물관은 살아있다'는 이번 전시 참여를 통해 상상력이 가득한 '인터랙티브 아트'를 더 많은 이들에게 선보여 보다 더 가깝게 대중과 소통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와 광주시가 주최하고 김대중컨벤션센터, KOTRA, 한국콘텐츠진흥원,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광주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2014 광주 ACE Fair'는 올해로 9회 째를 맞는 전시로 문화 콘텐츠 관련 기업 40개국 400여개사, 해외 바이어 200여명이 참가해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진다.

→ '2014 광주 ACE Fair' 뉴스 보러가기

-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F&B 브랜드 키토제니(대표 신정균)가 아침 대용식으로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파머스 그래놀라' 2종을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AI스마트광융복합 협동조합은 지난 14일 광주광역시 광주이노비즈센터에서 2022년도 임시총회를 개최하고 강윤구 상근 부이사장을 신임 이사장으로 선출했다.
로얄코펜하겐이 2022년 새해를 맞아 컬렉터블 시리즈에서 신제품 피규린과 플라켓을 한정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스테들러가 새학기 시즌을 맞아 입학을 앞둔 학생에게 선물하기 좋은 '마스 루모그라프 점보 연필 세트'와 '노리스 연필 세트'를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불스원의 홈케어 브랜드 '살림공방'이 '항균 핸드워시' 2종을 출시한다.
성남산업진흥원은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를 성공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