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윈도우 모바일 새이름은 '윈도우 폰'

심명성 2009-02-1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BARCELONA, Spain (AVING Special Report on 'MWC 2009') -- <Visual News> 마이크로소프트는 16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한 MWC에서 개선된 유저인터페이스와 향상된 브라우저로 재무장한 윈도우 모바일 스마트폰 소프트웨어의 새로운 버전을 공개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날 웹 동기화 서비스인 '마이폰'과 윈도우 마켓플레이스로 명명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온라인 스토어도 공식 발표했다.

이날 발표된 윈도우 모바일 6.5는 보다 사용자지향적인 스마트폰 플랫폼이며 터치스크린 휴대폰에 어울리는 새로운 UI를 지원하게 된다. 회사측은 " 윈도우 모바일 6.5는 보다 빠른 이메일 접속과 온라인 서비스를 지원하며 사용자는 개인화된 UI를 설정할 수 있다. 또한 인터넷 익스플로러 6.0의 검색엔진을 도입해 브라우저를 업그레이드했다"고 전했다.

윈도우 모바일 6.5의 개선사항은 사실 기대만큼 크지 않다. 보다 가시적인 변화는 올해 말이나 2010년에 선보일 윈도우 모바일 7.0에서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윈도우 모바일 6.5를 사용한 스마트폰도 2009년 4분기나 돼야 눈으로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마이크로소프트의 한 관계자는 보다 정확한 일시는 벤더인 HTC나 삼성전자의 제조일자에 따를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모바일의 이름을 새로운 브랜드인 '윈도우 폰(Windows Phone)'으로 바꿀 계획이다. 윈도우 폰이 보다 소비자 마인드에 인식되기 쉽다는 판단에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날 웹 동기화 서비스인 '마이폰 서비스'도 공개했다. 이는 휴대폰 내에 있는 사용자 정보를 무료로 자동 백업해 주는 서비스이다.

회사측은 윈도우 모바일 마켓플레이스로 명명된 애플리케이션 스토어 서비스를 공개했다. 모바일 마켓플레이스에는 마이크로소프트 운영체제에서 구동되는 약 2만 종의 애플리케이션이 등록되어 있다.

한편, 시장조사기관인 ABI에 따르면, 올해에는 약 2억3백만 대의 스마트폰이 출하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2008년에는 1억7천만대의 스마트폰이 출시됐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애플과 RIM사 등이 선전하고 있는 스마트폰 시장에 대한 공략을 보다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 AVING Special Report Team for 'MWC 2009' : Idea Kim, Kevin Choi, Joshua Shim, Paul Shin >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