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50인치 스크린 삼성 '프로젝터폰' 출시

심명성 2009-02-1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BARCELONA, Spain (AVING Special Report on 'MWC 2009') -- <Visual News> 삼성전자가 17일 MWC 2009에서 모바일 프로젝터를 탑재한 '프로젝터폰'을 시연했다.

'프로젝터폰'의 상부에는 DLP(Digital Light Processing) 프로젝터 모듈이 탑재돼 휴대폰에 저장된 동영상, 사진, 문서 파일 등 다양한 콘텐츠를 최대 50인치 외부 대형 스크린으로 감상할 수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휴대폰에 탑재된 다양한 멀티미디어 기능을 일반 소형 프로젝터에 버금가는 800대1의 명암비로 생생하게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프로젝터폰'은 마이크로소프트(MS) 워드, 파워포인트, 엑셀 등 다양한 파일을 지원하는 파일 뷰어 기능을 탑재해 프리젠테이션이 잦은 직장인이나 대학생들에게도 유용하다.

또한 사용자 감성을 자극하는 햅틱(해외 터치위즈) UI를 적용했다. 측면에는 프로젝터 전용버튼을 설치해 화면 크기와 밝기 등을 쉽게 조절할 수 있다.

3.2인치 AM-OLED를 탑재했고 500만 화소 카메라에 손떨림보정, 얼굴인식, 스마일샷, 접사, 12가지 촬영모드 등의 고급 카메라 기능과 외장 메모리 슬롯 지원 등의 첨단 기능을 지원한다.

한편 지상파 DMB가 포함된 애니콜 '햅틱빔(SPH-W7900)'은 KTF향으로 17일 국내에 출시되었다. 가격은 90만원 대다.

< AVING Special Report Team for 'MWC 2009' : Idea Kim, Kevin Choi, Joshua Shim, Paul Shin >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