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C 2014] 세라토크, 초음파 노즐 '유스프레이' 선보여

취재2팀 2014-10-2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세라토크(대표 김병곤, www.ceratorq.com)는 22일(수)부터 24일(금)까지 고양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4글로벌소재부품산업대전(이하 IMAC 2014)'에 참가해 초음파 노즐 '유스프레이(USPRAY)'를 선보였다.

세라토크의 초음파 노즐은 고객 요구에 맞춰 100% 주문 제작하고 있으며, 고온, 고진공에서 사용할 수 있고 점도 150cP의 유체 분사가 가능하다.

25~120kHz의 다양한 초음파 노즐을 공급할 수 있고, 최적 조건을 자동으로 찾아서 분사하며 직진형, 방사형 등 분사패턴 변경이 가능하다. RS232, USB통신을 통해 PC나 PLC 등 원격제어가 가능하고, 출력 및 주파수가 변경을 할 수 있으며, 자동 및 수동제어 방식을 선택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세라토크에서 제조하는 모든 제품은 FEA(Finite Element Analysis)를 통해 최적화된 설계를 바탕으로 세라토크 고유의 세라믹 소재 및 공정 기술에 의해 완성된다.

세라토크 제품을 선보인 기업협력관 부스에서는 세라토크 외에 신아티앤씨, 아이원스, 나노태, 세일에프에이, 디오, 엠에스라인이엔지, 솔라세라믹, 루미지엔테코 등의 기업들이 함께 했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산업기술진흥원과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킨텍스(KINTEX)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IMAC 2014'는 금속소재, 섬유소재, 화학소재, 세라믹소재, 전기부품, 기계부품, 전자부품, 자동차부품, 로봇부품으로 구성되며 국내 유수의 소재부품 전문 기업 및 관련 기관이 참가하여 각축전을 벌인다.

→ IMAC 2014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 가기


임종희 기자

-

Global News Network 'AVING'

 

산업 기사

일체형 사무실화분 전문기업 창&작은세상에서 부산시설공단(추연길 이사장)에서 운영하는 부산유라시아플렛폼(부산역광장) 내부에 공기정화식물 일체형 사무실화분을 설치해 관심을 모은다.
창틀화분과 파티션화분 우수기업 창&작은세상 (주)태현창호에서 부산시 수영구청에 올해 설치한 일체형 사무실화분이 화제이다.
빅뱅엔젤스(대표 황병선)가 PV용 전도성 스마트 잉크를 개발한 파인나노(대표 박원철)에 투자했다고 밝혔다.
현 정부 최대 역점사업 중의 하나인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스마트시티 페어'에 글로벌 스마트시티 리더기업인 ㈜엠오그린(정명옥 대표이사)이 참여했다.
부민병원은 11월 1일(금)부터 3일(일)까지 3일간 벡스코 제2전시장 1층에서 열리는 '2019 KIMES BUSAN '에 참가해 최근에 도입한 첨단 척추·관절의료기기와 재활치료 장비 및 4차산업 IT 의료시스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