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P+ 2015] 후지필름, 마니아층 공략 미러리스카메라 'X시리즈' 강화

남정완 2015-02-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후지필름은 12일(목)부터 15일(일)까지 일본 요코하마 파시피코 요코하마 전시장에서 개최된 '카메라&포토 이미징쇼 2015(이하 CP+ 2015)'에 참가했다.

후지필름은 그동안 미러리스 카메라 라인업 확대를 위해 다양한 X시리즈 바디와 전용 렌즈군을 출시해 왔다. 후지필름 디지털카메라 X 시리즈는 아날로그한 외관 디자인과 필름 색감을 재현하는 후지 필름만의 강점을 내세우며 국내외 사진작가들과 아마추어 마니아층을 중심으로 사랑받고 있다.

특히 자연스러운 인물 색감 표현이나 클래식 크롬 모드 같은 필름 시뮬레이션 기능으로 가족이나 연인 등 젊은 층에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반면에 상대적으로 느린 AF 속도가 발목을 잡아왔다. 이러한 한계는 최신 제품인 X-T1에서는 상당히 개선돼 사용자 만족도를 높여주고 있다.

후지필름은 이번 CP+ 2015에서 175도 회전하는 틸팅 LCD를 탑재한 셀카 카메라인 X-A2를 선보였다. 3인치 LCD 모니터로 광시야각이며 회전 범위가 넓어 다양한 앵글로 촬영하기 편리하다. 액정을 뒤집으면 자동으로 눈 검출 AF로 전환돼서 빠르고 쉽게 셀카를 찍을 수 있다. 빨라진 AF 성능과 접사 기능이 장점이다.

후지필름 XQ2는후지필름 카메라 라인업 X시리즈 중 가장 작고 가벼운 모델이다. 1200만 화소 2/3인치 X-Trans CMOS II 센서와 F1.8의 밝은 렌즈를 탑재했다. 독자적인 렌즈 코팅 기술인 HT-EBC를 적용했으며 광학 손떨림 보정 기능을 지원한다.

빨라진 AF와 반응속도로 최대 9개의 영역까지 선택해 초점을 맞출  수 있는 기능도 추가했다. 클래식크롬 모드를 포함한 9종의 필름 시뮬레이션 모드를 사용할 수 있으며, 촬영 피사체와 장소에 따라 설정을 최적해 주는 SR 오토플러스 모드, 내장 수퍼 i 플래시 등을 탑재했다.

XF 마운트 렌즈군도 공개했는데, 휴대성 기반의 표준 단렌즈 XF 35mm F2.0 R과 광각 단렌즈 XF 16mm F1.4 R 및 망원 단렌즈 XF 90mm F2 R, 줌 렌즈 XF 100-400mm 등 향후 출시 예정인 다양한 렌즈 라인업을 소개했다.

후지필름은 사용자들을 위한 발빠른 펌웨어 업데이트와 후지필름만의 색감, 명성 있는 후지논 전용 렌즈군 확대 등으로 미러리스 카메라의 소비자 선택 폭을 넓혀가고 있다. 디지털카메라의 발전을 위해서도 색다른 기술과 강점을 가진 다양한 브랜드의 약진이 더욱 절실하다고 본다.

한편, CP+ 2015는 '포커스, 프레임 저편의 감동'이라는 주제로, CP+ 아카데미 등 다양한 세미나와 워크숍을 동시 진행했다. 요코하마 전역에서 '포토·요코하마 2015' 사진전도 열렸다. 올해 행사에는 130여개의 카메라, 렌즈, 액세서리 업체가 참여해 지난해 보다 많은 관람객이 전시회장을 찾았다.

-

Global News Network 'AVING'

 

전자/가전 기사

안마의자 전문 유통채널 힐링존(Healingzon, 대표 정재훈)에서는 인기 브랜드의 리퍼 안마의자를 대상으로 '슬기로운 안마의자 구매' 특가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코지마 안마의자 부산울산총판에서는 최상위 프리미엄 모델 카이저시그니처(CMC-1300T) 를 대상으로 주말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실제로 백화점이나 매장으로 안마의자를 체험하러 오던 소비자들 사이에서도 비슷한 고민을 문의하는 경우가 많아졌다. 안마의자를 체험하고 싶지만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 방문하기 조심스럽기 때문이다.
코지마 경기총판 일산·부천·하남·의정부·수원센터에서는 베스트셀러 모델 카이저(CMC-1300B)를 대상으로 특별 프로모션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안마의자 전문 유통채널 힐링존(Healingzon, 대표 정재훈)은 다가오는 여름을 맞아 리쏘, 디코어 등 프리미엄 제품을 대상으로 '여름맞이 쿨세일'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