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5] '갤럭시 S6'에 대한 기자들의 말말말

박병주 2015-03-0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3월 1일(바르셀로나 현지시간)에 열린 언팩 행사를 통해 기자들에게 먼저 공개된 삼성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6'와 '갤럭시 S6 엣지'에 대해 전 세계 외신들의 다양한 반응이 쏟아져 나오고 있는 가운데, 2일 오전 'MWC 2015'에 참가한 한국기자 대상으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삼성전자 IM부문장 신종균 대표와 이영희 부사장, 엔터프라이즈 사업 및 삼성페이를 지휘한 이인종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들이 '갤럭시 S6'와 '갤럭시 S6 엣지'에 대해 다양한 견해와 질문들을 내놨다. 다음은 질의응답의 주요 내용 일부.

Q. 배터리 분리하는 것을 포기한 부분에 대한 고민은 없었나? (삼성전자는 그동안 애플의 아이폰에 비해, 삼성전자 스마트폰(갤럭시 시리즈)의 배터리가 분리된다는 것을 경쟁력으로 내세워왔다.)

A: '갤럭시 S6'와 '갤럭시 S6 엣지'는 세계 최초로 14나노미터 반도체 공정 프로세서를 적용해 배터리 전력소모가 가장 적다. 배터리 팩을 바꿀 필요 없이 더 오래 충분히 사용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10분만 충전하면 4시간 이상 사용할 수 있는 Fast 충전 기술도 적용됐다. 특히 무선충전기술은 처음은 아니지만 배터리 방전 상태에서도 올려 놓기만 하면 완충까지 3시간이 안 걸린다(2시간 50분).

Q. 삼성페이의 실제 수익모델 무엇이고 수익시점 언제인가?

A. 삼성페이의 수익모델은 이 자리에서 말씀 드릴 단계는 아니다. 롱텀(Long term)하게 보면 삼성페이를 사용함으로써 커머스에서 일어날 수 있는 다양한 광고 등의 수익모델도 있지만 여기서 구체적으로 얘기하기엔 이른 감이 있다.

Q. 해킹이 일어난다면 책임소재는 누구에게 있나?

A. 해킹이 되더라도 크레딧 카드 정보를 가지고 있는 게 아니라 1회용 카드 정보를 갖고 있기 때문에 실제 카드 정보가 유출돼서 다른 곳에 쓰일 일에 대해서는 전혀 문제가 없다. 문제 없기 때문에 회사에 책임소재도 없다고 본다. (사회자: 해킹과 관련해서는 전 세계 어느 국가 기관이나 기업도 자유롭지 못한 상황이다. 이제 사업을 시작하는 만큼 해킹과 관련된 보도는 조심스런 부분이 있다며 양해를 구함)

Q. 삼성페이가 한국과 미국의 상점 90%에서 사용 가능하다고 했는데 당장 사용 가능한 전 세계 상점 %는?

A. 전 세계적으로 보면 NFC와 MST 둘 다 적용했기 때문에 실제 커버리지 수는 비슷할 거라고 본다. NFC만 보더라도 중국이나 폴란드 같은 유럽에서는 40% 이상의 커버리지가 있다. 미국은 NFC가 10%도 안 되지만 MST는 90%까지 커버가 된다. 삼성페이는 NFC뿐만 아니라 MST까지 지원하기 때문에 확산이 쉽다.

Q. 갤럭시 엣지에 대해 시장에선 활용도에 대해 의문을 갖고 있다. 엣지를 더 밀 생각인지? 활용성을 늘릴 구체적인 계획은 어떤 것이 있나?

A. '갤럭시 S6 엣지'는 아름다운 디자인이라든지 평면 디스플레이가 갖고 있지 않은 기능 등을 할 것이다. 엣지 모델을 많이 밀 거다. 언팩 이후 엣지에 대한 반응들이 좋았다. 많이 판매될 거라 본다.

Q. 디자인에 신경 많이 쓴 것 같다. 중국업체에겐 좋은 카피의 대상이 될 것 같은데, 디자인 카피에 대한 준비는 어떻게 하나?

A. 그래서 우리는 늘 경쟁자 대비 유니크한 디자인, 소재들을 가져가려고 한다. 일부 관련 산업 업체들은 카피하는 부분도 있지 않나 생각한다. 그래도 남들이 따라 하기 어려운 공법, 소재, 디자인 등을 차별화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Q. 내부에 들어가는 모바일 칩셋이나 반도체 용량 강화가 '갤럭시S6'의 큰 축이라 생각한다. 퀄컴 논란도 있었는데, 엑시노스 7420 탑재한 게 실제 내부적으로 테스트해 본 결과 유수의 모바일 AP와 비교했을 때 어느 정도의 자신감이 있었는지? 어느 정도 모바일 반도체의 성장이 있었나?

A. 삼성전자 제품이든 외부 파트너사 제품이든 공평하게 성능, 퀄러티를 위주로 선정해서 쓴다. 그동안은 퀄컴칩을 많이 썼는데, 이번에 처음으로 우리 시스템 회사의 칩을 썼는데, 스마트폰은 성능이 가장 중요하다. 성능이 가장 우수한 걸 사용해야 한다. 그렇지만 퀄컴이든 삼성이든, 타 회사든 가장 좋은 제품을 쓰는 게 우리의 정책이다.

Q. 그러면 엑시노스 7420이 가장 어드밴스드한 모바일 칩이란 말인가?

A. '갤럭시 S6'와 '갤럭시 S6 엣지'는 세계 최초로 14나노미터 64비트 기술을 쓴 AP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가 들어간 스마트폰이다. 전 세계서 찾아봐도 '갤럭시 S6'와 '갤럭시 S6 엣지'가 처음일 것이다. 그래서 배터리도 그런 효율이 나오는 것이다.

Q. 언팩 같은 행사 때 경쟁사를 자극하지 않는 게 관례인데, 어떻게 보면 공격적일 수 있는 비교화면들을 많이 보여줬는데, 전략적인 선택이었나?

A. 이번 행사를 기획하면서 우리 의도를 전반적으로 작지만 간결하고 샤프하면서도 임팩트하게 전달하고 싶었다. 처음부터 끝까지 저희가 할 말을 강하게 전달하는 방법은 비교이기 때문에 강행했다. 의도대로 잘 전달된 것 같다.

Q. 디자인이 애플의 아이폰과 유사하다는 부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A. 실제 보면 같지 않다. 질감이나 커버나 깊이감 있는 컬러, 소재(메탈과 글래스)가 완전히 달라서 디자인 DNA가 다르다고 생각한다.

Q. 태블릿 시장은 어떻게 지켜보고 어떻게 전략을 져갈지?

A. 태블릿 시장은 전 세계가 전반적으로 침체, 역성장 추세다. 그렇지만 그 시장에서도 어떻게든 제품을 차별화하고 새로운 쓸모를 더 넣어서 태블릿 사업을 끌고 가고자 한다.

Q. 지난 해 어려웠던 건 중국시장에서 아이폰6에 밀렸던 것이란 분석도 있었는데, 이번 제품은 중국시장에서 얼마나 경쟁력을 갖고 점유율을 넓혀 갈 수 있을지, 기대하는 바는?

A. '갤럭시 S6'와 '갤럭시 S6 엣지'가 하이엔드 시장에서 많은 마켓셰어를 가져다 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언팩 이후 전 세계적으로 프리오더 시스템이 돌아가기 시작하는데, 수량이 제법 많이 올라오고 있어서 올해 하이엔드 플래그십 제품이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판매 시작하는 4월 10일 전까지라도 측정해볼 수 있을 것 같다. 이런 것만 봐도 시장의 반응이 작년보다 제법 좋구나 생각하고 있다. 4월 10일부터 판매 시작하게 되면 더욱 좋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

Q. 언팩 행사 때 웨어러블 스마트워치도 함께 공개될 것으로 기대했는데, 스마트워치는 빠졌다. 경쟁사는 스마트워치를 강조하면서 공개했다. 그리고 신작은 언제 공개할 예정인지?

A. 그동안 삼성전자가 웨어러블 디바이스의 파이오니아처럼 웨어러블 시대를 열고자 노력해왔는데, 이번에는 '갤럭시 S6'와 '갤럭시 S6 엣지'에 집중하고 다음에 적절한 시기에 준비하고 있는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소개하기로 했다. 새로 나올 갤럭시 웨어러블 디바이스는 굉장히 좋을 걸 준비하고 있다. 기대해주시기 바란다.

한편, 'MWC 2015'에서는 빅데이터, 디지털 신흥국에서의 커넥티드 해결책, 기업 모빌리티, 네트워크의 미래, 사물인터넷, LTE 어드밴스드 및 5G, 모바일 커머스, 모바일 신분, 개인정보 보호 및 보안 등에 관련한 다양한 내용이 다뤄진다.

에이빙(AVING)뉴스는 이번 'MWC 2015' 취재단을 현장에 파견, 모바일 시대에 급변하는 트렌드를 현장감 있게 전하고 전시회 이후 3월 말에는 'MWC 2015 리뷰 & Face to Face 콘퍼런스'를 개최할 예정이다.

→ 'MWC 2015′ 특별 페이지 바로가기

[Aving Special Report Team for MWC 2015: Ideak Kim, B.J. Park, Joseph Choe, MyungJin Shin, Sechang Kwon, Janghee Jung, Hyesun Lee, Eunjung Park, Jane Lee, Connie Oh, Eunjin Kim]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인터넷 방송이나 유튜브 등 소셜미디어(SNS)에서 수십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인플루언서(influencer)들은 젊은 층 사이에서 연예인 못지않은 영향력을 발휘한다. 이들은 광고시장에서도 중요한 마케팅 키워드로 자
코로나19 장기화로 홈스쿨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영어회화에 음성인식과 AI기술을 적용한 앱이 있어 학부모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문화와 기술을 융합해 세상을 즐겁게 할 새로운 형태의 영상콘텐츠를 만드는 기업이 있다. 우리가 가진 그림 콘텐츠를 기반으로 새로운 작품의 세계를 열어주는 '아이디콘서트'가 그 주인공이다.
캐리어냉장(회장 강성희)은 12병 용량의 '유로까브 프로페셔널 테타테(Eurocave Professional Tête à Tête)'를 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로빈후드 플레인은 판매자가 사업을 시작하는 데 필요한 소비자 데이터를 통해 data-driven 판매를 가능하게 하는 마켓 리서치 플랫폼이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