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에너지엑스포 2015] 하이레벤, AOP와 BOS 등 차별화된 태양광 발전 유지 관리 서비스 소개

이윤 2015-04-0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하이레벤(대표 유상필, www.hileben.com)은 1일(수)부터 3일(금)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대표 신재생에너지 전시회인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에 참가해 진보된 태양광 유지관리 서비스인 AOP(Advanced O&M Program)와 BOS(Balance Of System)를 소개했다.

이 회사는 태양광 출력 향상 전문 기업으로 50MW 이상 발전소 운영 노하우를 통해 BOS 기술을 접목한 차별화된 O&M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업체다.

이번에 소개한 AOP는 국내 최초 태양광 발전 유지 관리(O&M, Operating Management) 서비스와 함께 출력 향상 시스템(BOS)을 무상으로 설치해 추가 발전 수익을 제공해 주는 시스템이다.

태양광 모듈 점검 및 최적화 배치를 통해 출력을 향상시키고 안정된 전력 공급을 위한 운영 관리와 발전소 시스템 부품 교체 및 A/S 관리 등 실시간 발전량과 발전소 상태 정보를 확인해 최적화 운영이 가능하도록 지원한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BOS는 태양광 발전의 주변 장치에 속하는 제품으로 태양광 발전소의 장시간 외기 노출로 인한 과열, 오염, 적설 등으로 인한 출력 급감을 하이레벨만의 차별화된 방식으로 해결한다.

이 회사 관계자는 "태양광 발전은 외부에 설치가 되기 때문에 과열과 오염 등으로 인한 출력 감소 문제가 발생한다. 우리 회사는 매일 5~6번의 냉각, 세정 기술을 적용해 출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며 "이 냉각과 세정 기술은 우리 회사만의 기술력"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가 주최하고, 한국신재생에너지협회, 한국태양광산업협회, 한국풍력산업협회, 한국수소산업협회 등 4개 주요 협회가 공동 주관하는 이번 전시는 중국과 일본에 이어 아시아 3번째 규모의 신재생 에너지 전시회로 총 26개국 300여개사가 참가하고 있다.

또한, 전시뿐만 아니라 다양한 비즈니스 콘퍼런스와 포럼 등이 열려 약 2만5,000명의 참관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글로벌 뉴스네트워크 에이빙뉴스(AVING News)는 이 전시회의 4년 연속 글로벌 미디어파트너로서 전시회 현장 뉴스를 글로벌 시장에 생생하게 전달한다. 또한 모바일 시대에 영상 뉴스에 대한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주요 기업과 제품, 기술을 영상뉴스로 보도하고 있다.

→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영상설명: '제12회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 현장 스케치)

-

Global News Network 'AVING'

 

산업 기사

제이에스피브이는 대구 엑스코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대표 신재생에너지 전시회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에 참가해 휴대 간편한 3w태양광 모듈 LED전등 세트를 선보였다.
휴니텍은 1일부터 3일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대표 신재생에너지 전시회인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에 참가해 수직축 소형 풍력 발전기 'HiVAWT'를 선보였다.
아바코는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에 참가해 다양한 진공 증착 장비와 기술력을 소개했다.
파랑종합건설은 1일부터 3일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대표 신재생에너지 전시회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에서 부대행사로 진행되는 신제품·신기술 발표회에 참여했다.
윈드파크는 1일부터 3일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대표 신재생에너지 전시회인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에 참가해 풍력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는 수직축 풍력 발전 장치를 소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