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에너지엑스포 2015] 속살 공개한 현대자동차 '투싼 수소 연료 전지차'

이윤 2015-04-0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자동차(www.hyundai.com)는 1일(수)부터 3일(금)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대표 신재생에너지 전시회인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에 참가해 수소연료전지버스와 투싼 수소연료전지차 실제 내부 구조와 모델을 공개했다.

수소연료전지차는 신재생 에너지 시대에 맞게 수소와 산소의 반응으로 엔진이 작동되기 때문에 물만 배출할 뿐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는다.

또한 3분 이내에 충전이 가능하고 1회 충전으로 약 590km를 주행할 수 있으며 최고 속도도 160km/h에 이른다. 소음이 없어 보행자에게 위험이 될 수 있는 단점을 보완해 가상 엔진음을 장착, 안전성도 확보했다.

현대자동차는 수소연료전지차 84km/h 충돌평가, -41.5℃ 극저온 평가를 거쳐 북유럽과 보급 MOU를 체결했다. 이어 2012년에 1000대 보급을 선언하고 울산에 연료전지차 전용 생산 공장을 구축해 2013년 1월 세계 최초로 수소연료전지차를 생산·수출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한편,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가 주최하고, 한국신재생에너지협회, 한국태양광산업협회, 한국풍력산업협회, 한국수소산업협회 등 4개 주요 협회가 공동 주관하는 이번 전시는 중국과 일본에 이어 아시아 3번째 규모의 신재생 에너지 전시회로 총 26개국 300여개사가 참가하고 있다.

또한, 전시뿐만 아니라 다양한 비즈니스 콘퍼런스와 포럼 등이 열려 약 2만5,000명의 참관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글로벌 뉴스네트워크 에이빙뉴스(AVING News)는 이 전시회의 4년 연속 글로벌 미디어파트너로서 전시회 현장 뉴스를 글로벌 시장에 생생하게 전달한다. 또한 모바일 시대에 영상 뉴스에 대한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주요 기업과 제품, 기술을 영상뉴스로 보도하고 있다.

→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영상설명: '제12회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 현장 스케치)

-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쌍용자동차가 고객 전용 오토캠핑장에서 활기찬 새해를 기원하는 2020년 첫 쌍용패밀리데이(SFD)를 개최했다.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는 서울 마곡에 위치한 중앙연구소의 '미디어 월'이 지난 17일 열린 '2019 앤워드'(&Award)에서 최고상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캐딜락(Cadillac)이 브랜드의 중요한 성장 모멘텀이 될 2020년을 맞아 주요 신차 도입 계획 및 경영 계획을 20일 발표했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대표 백정현)는 첨단 기술을 새롭게 적용한 랜드로버 프리미엄 패밀리 SUV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의 2월 공식 출시를 앞두고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애스턴마틴 서울(기흥인터내셔널 대표 이태흥)은 오는 2월 5일 애스턴마틴의 첫 SUV인 'DBX'를 국내에 최초로 공개한다고 밝혔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