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2015 상하이모터쇼서 '아우디 프롤로그 콘셉트카' 공개

최상운 2015-04-2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아우디는 '2015 상하이 모터쇼'에서 아우디 미래 디자인을 보여준 '아우디 프롤로그 콘셉트카'를 공개했다.

아우디 프롤로그 콘셉트카(The Audi prologue show car)는 아우디의 새로운 수석 디자이너, 마크 리히트(Marc Lichte) 주도 하에 탄생한 차량으로, 아우디의 새로운 디자인 철학에 대한 예시이자 아우디 디자인의 새로운 시대가 열리는 것을 알리는 예고편이라고 할 수 있다.

아우디는 이번 '아우디 프롤로그 콘셉트카'를 통해 아우디 DNA를 완벽하게 표현하면서 새로운 외관 및 인테리어 디자인 제안을 통해 럭셔리 C/D 세그먼트에서의 스포티함을 표현하는 데 중점을 뒀다.

'아우디 프롤로그 콘셉트카'는 2도어 쿠페로 스포티하고 팽팽한 디자인에 유려하고 우아한 형상으로 완성됐다. 전장 5.10m, 휠베이스 2.94m, 전폭 1.95m, 전고 1.39m로, 아우디 A8과 비교해 길이는 약간 줄어들고 높이는 낮아졌다. 반면 대형 라디에이터 그릴은 훨씬 더 넓게 디자인되고 낮은 위치에 배치됐다.

아우디는 이번 '아우디 프롤로그 콘셉트카'를 통해 고해상도 매트릭스 레이저 기술을 선보인다. 매트릭스 레이저는 헤드라이트 눈동자가 레이저 광원, 투사 렌즈가 결합된 형태의 디자인에 에너지 효율성은 기존의 LED보다 더 높아진 것이 특징이다. 또한 '아우디 프롤로그 콘셉트카'는 새로운 형태의 OLED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가장 최신의 아우디 버츄얼 콕핏(Audi virtual cockpit)이 장착됐다.

'아우디 프롤로그 콘셉트카'는 강력한 성능과 함께 안락함과 효율성을 모두 담아냈다. 바이터보를 결합한 V8 4.0 TFSI 가솔린 엔진은 최고 출력 605 마력 및 76.5kg∙m의 강력한 토크를 자랑하며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의 가속성능은 3.7초에 불과하다.

8단 팁트로닉 자동변속기와 상시 사륜구동 콰트로 시스템이 적용됐으며 뒷바퀴가 최대 5도까지 회전 가능해 보다 역동적이면서도 안정적인 주행 성능을 제공한다. 또한 아우디가 조만간 양산차에 적용할 예정인 효율성 높은 48볼트 전원 시스템도 적용됐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6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대수가 5월 2만 3,272대 보다 17.5% 증가, 2019년 6월 1만 9,386대 보다 41.1% 증가한 2만 7,350대로 집계됐으며 2020년 상반기
국내 최장수 모터스포츠 대회 코리아스피드레이싱(KSR)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3개월간 연기했던 대회의 개막전을 개최한다.
쌍용자동차가 11번가와 협력, 리미티드 에디션을 비롯한 티볼리 전 모델을 비대면(untact) 구매할 수 있는 맞춤형 구매혜택을 제공한다.
시트로엥이 현지시각 지난 달 30일, 해치백과 SUV를 새롭게 해석한 크로스오버 '뉴 C4'와 전기차 버전인 '뉴 ë-C4(뉴 이씨포)'를 온라인 론칭행사를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폭스바겐코리아의 베스트셀링 SUV 티구안이 지난 6월 총 1,200대 이상을 판매하면서 수입 SUV 모델 중 최초로 누적 판매 5만 대를 돌파했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