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카벤토리, '코아쇼'서 다양한 자동차 용품 선보여

신명진 2015-10-2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동차 용품 전문업체 카벤토리는 22일(목)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한국 자동차산업 전시회 '코아쇼'에 참가해 다목적 트렁크 LED '스파키'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다.

카벤토리(www.carventory.co.kr)는 이번 전시회에서 모회사인 큐디스(www.qdis.co.kr)와 함께 ▲트럭 등 대형차량을 위한 고성능 무선 후방카메라 제품으로 간편한 장착성과 함께 뛰어난 방수기능으로 각광받고 있는 'Q-CAM 트럭'을 비롯 ▲해외 수입차량용 셋톱 내비게이션으로 모니터를 통해 안드로이드 기반의 모든 어플을 사용할 수 있는 '큐로이' ▲평상시에는 어두운 트렁크를 밝히는 인테리어 기능을 하지만 탈부착이 쉬워 위급 상황발생 시 경광봉 및 손전등으로도 활용 가능한 다목적 트렁크 LED '스파키' ▲국산 및 외제차량 모두 부착 가능한 LED 모션형 '무빙도어스커프' 등을 선보였다.

이밖에도 ▲친환경 연비개선제 '에코스프레이 골드' ▲다양하고 생생한 컬러감으로 차량을 감싸 스크래치로부터 차량을 보호하는 수성 도장 필름 '카멜레온 스프레이 필름' ▲차량 실내를 은은하고 세련된 분위기로 연출하는 실내 '카멜레온 무드등'도 전시했다.

특히 이중에서 다목적 트렁크 LED '스파키'는 올해 초부터 자동차 전문 프로그램인 '더 벙커'에 소개되며 많은 고객들의 사랑을 받았던 차량용 액세서리 제품으로 사용이 불편한 삼각대나 불꽃신호기 표시를 하지 않아도 트렁크를 열기만 하면 쉽고 안전하게 비상점멸등으로 사용 가능해 안전운행을 하고자 하는 운전자들에게 필수 아이템으로 각광받고 있다.

스파키는 평소에는 어두운 주차공간에서 밝고 안전하게 트렁크를 사용할 수 있게 하는 동시에 트렁크 문을 열면 웰컴 세리머니가 작동하면서 차의 멋스러움을 더해주는 인테리어 기능을 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6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대수가 5월 2만 3,272대 보다 17.5% 증가, 2019년 6월 1만 9,386대 보다 41.1% 증가한 2만 7,350대로 집계됐으며 2020년 상반기
국내 최장수 모터스포츠 대회 코리아스피드레이싱(KSR)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3개월간 연기했던 대회의 개막전을 개최한다.
쌍용자동차가 11번가와 협력, 리미티드 에디션을 비롯한 티볼리 전 모델을 비대면(untact) 구매할 수 있는 맞춤형 구매혜택을 제공한다.
시트로엥이 현지시각 지난 달 30일, 해치백과 SUV를 새롭게 해석한 크로스오버 '뉴 C4'와 전기차 버전인 '뉴 ë-C4(뉴 이씨포)'를 온라인 론칭행사를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폭스바겐코리아의 베스트셀링 SUV 티구안이 지난 6월 총 1,200대 이상을 판매하면서 수입 SUV 모델 중 최초로 누적 판매 5만 대를 돌파했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