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는 2015 코엑스 유아교육전] 빅토리아프로덕션, 최신기술 접목한 증강현실 제품 선보여

남정완 2015-11-2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빅토리아프로덕션(www.vproductions.net)은 오는 12월 10일(목)부터 13일(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제36회 서울국제유아교육전 & 13회 어린이유아용품전(Educare 2015 Winter, 이하 코엑스 유아교육전)'에 참가해 증강현실의 최신 기술을 접목한 스캐닝북 룰루랄라 'LuLuLaLa', 스티커북 태그미 'Tagme3D', 유아매트 '3dARmat'를 선보인다.

(사진설명: 스캐닝북 룰루랄라 & 스티커북 태그미)

현실의 이미지나 배경에 3차원 가상의 이미지를 겹쳐 보여주는 증강현실 제품을 개발하는 빅토리아프로덕션은 'Book+App'이라는 콘셉트로 단순한 종이책에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기술을 도입했다. 3D를 통한 놀이와 교육적인 아이템을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게 인터렉티브한 책으로 재탄생시켰다 .

증강현실 기술을 사용한 제품들은 태그미 3D 북시리즈 4종, 룰루랄라 에피소드 3종, AR 폴더 매트리스 6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각각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은 13개국의 언어를 지원한다.

구글 플레이, 애플 앱스토어, 삼성 앱스토어에서 각 제품을 유저가 학습하고자 하는 언어의 앱으로 다운받아 실행 후, 제품을 스캔하게 되면 모바일 기기의 화면을 통해 애니메이션, 색칠놀이, 영어 공부 등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

빅토리아프로덕션의 CEO는 "국내에도 이제 많은 증강현실 제품들이 출시되고 있다"며, "빅토리아프로덕션의 증강현실 제품들은 동시에 아이템을 불러오거나 짧은 시간에 타깃을 인식하고 고해상도 3D 애니메이션을 플레이하는 등 인식률과 안정성이 강점인 제품"이라고 말했다.

빅토리아프로덕션은 증강현실의 선두주자로 세계 여러 나라 제품들과 기술제휴, 라이선싱 등을 통해 글로벌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코엑스 유아교육전'은 최신 유아교육 트렌드와 함께 친환경적인 유아용품, 놀이 관련 제품, 유아용품 등을 제시하는 전시회로, 300개 업체의 1,000여 개의 브랜드가 850 부스 규모로 참여하여 유아교육, 도서, 교구, 단행본, 교육프로그램, 완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 '코엑스 유아교육전'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 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국내 대표 유아용품 전문기업 ㈜에이원이 올해 하반기 유아업계 트렌드로 'S.A.F.E.T.Y'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현관의 분위기를 결정짓는 것 중 하나가 중문 인테리어다. 중문은 밖에서 들려오는 소음이나 바람을 막아 줄 뿐만 아니라, 현관을 가려 실내 분위기를 아늑하게 만들어 주는 역할을 한다.
뱅앤올룹슨(Bang & Olufsen)이 커스터마이징(Customizing, 맞춤 제작)이 가능한 벽 고정형 무선 스피커 '베오사운드 쉐이프(BeoSound Shape)'를 출시했다.
몽블랑이 지난 12일~25일 영국에서 열린 '2018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The Goodwood Festival of Speed)'의 공식 타이밍 파트너로 활약했다.
KMI 한국의학연구소(이사장 김순이)가 순직 소방공무원의 부모와 배우자를 대상으로 종합건강검진 서비스를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