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는 IFA 2009] 혁신 디자인 삼성 캠코더ㆍ디지털액자 공개예정

신명진 2009-08-2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Special Report on 'IFA 2009') -- <Visual News> 삼성전자는 9월 4일부터 9일까지 6일 동안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09에서 기존 제품과는 차별화된 독특하고 혁신적인 디자인을 적용한 캠코더와 디지털액자를 선보인다.

삼성전자가 IFA 2009에 선보이는 풀HD 캠코더 신제품(모델명: HMX-U10)은 기존 캠코더의 둥근 모양과 달리 휴대폰처럼 네모난 디자인을 적용해 휴대성과 편의성을 강화한 신개념 풀HD 캠코더다.

특히, 렌즈를 25도 기울여 손목이 더욱 편안한 디자인으로 큰 호응을 얻고 있는 기존 캠코더 HMX-R10, SMX-C14에 이어 렌즈가 있는 상단 부분을 7도 기울인 인체공학적 디자인을 채용해, 촬영 시 손목에 무리가 가지 않아 더욱 편리하게 촬영할 수 있다.

HMX-U10은 풀HD 동영상과 1000만화소 사진촬영이 가능하고 가로 5.6cm, 세로 10.3cm, 두께 1.5cm, 무게 112g인 초소형•초경량 풀HD 캠코더로, 2인치 LCD 스크린과 유튜브에 동영상을 바로 올릴 수 있는 버튼 등 편의성을 실현한 제품이다.

자체 내장된 '인텔리 스튜디오'를 통해 따로 코덱이나 편집 소프트웨어를 설치하지 않아도 어느 PC에서나 편리하게 동영상을 편집하고 재생할 수 있는 것도 특징이다. 또한 캠코더 자체에서 동영상을 '자르고 붙이는' 간단한 편집 기능을 통해 나만의 영상을 만들 수 있고, USB케이블로 PC와 연결해 충전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IFA 2009에 기존 디지털액자보다 진일보한 새로운 디자인의 디지털액자 신제품을 처음으로 공개한다.

이번 IFA 2009를 통해 첫 선을 보이는 디지털액자 신제품 P 시리즈는 옆에서 볼 때 백조의 옆모습을 연상시키는 디자인이 가장 큰 특징이다.

디지털액자 베젤(테두리)과 디지털액자를 받치는 스탠드(받침대)는 고급 사출 기술을 적용해
최고급 이미지와 깔끔한 외관을 제공해 인테리어 제품으로서 디지털액자의 장점을 더욱 극대화했다.

LED(발광다이오드) 패널을 적용해 전력 소비량도 적고, 수은, 납 등이 포함되지 않아 인체에 무해한 친환경적인 제품이다. 블루투스2.0 지원이 가능해 블루투스 휴대폰으로 찍은 이미지를 디지털액자로 바로 전송할 수 있고, 블루투스 헤드폰을 끼고 음악과 동영상도 즐길 수 있다.

특히 삼성전자 디지털액자로는 처음으로 리모콘이 함께 제공돼 슬라이드쇼, 음악, 사진, 시계 등 모드를 리모콘 버튼을 눌러 바로 실행할 수 있다. 2GB 대용량 내장 메모리로 300KByte 용량의 사진 6000장 이상 저장이 가능하다.

이 밖에도 자동 온•오프 기능, 고급스럽고 사용하기 쉬운 UI2.0 채용, 사진 슬라이드쇼 모드의 다양화 등으로 더욱 편리하고 즐겁게 사진을 감상할 수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