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IFA 2009'서 전략제품 대거 공개

신승호 2009-09-0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Special Report on 'IFA 2009') -- <Visual News> LG전자(www.lge.co.kr)는 'IFA 2009'에서 양대 가전제품인 드럼세탁기, 냉장고 등 전략제품을 대거 공개하며 유럽 시장 공략에 나선다.

LG전자는 2012년에 프리미엄 드럼세탁기 시장(600유로 이상)에서 점유율 10%를 차지해 3대 브랜드로 진입하고, 냉장고 시장점유율 10%를 달성해 유럽 시장 1위에 오르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또, HA(Home Appliance)사업본부 매출의 10%인 유럽 매출액을 매년 10%씩 성장시킬 방침이다.

이를 위해 ▲대용량, 친환경 기술력을 갖춘 드럼세탁기 라인업 확대 ▲고효율 냉장고로 프리미엄 시장 공략 강화 ▲주요 유통거래선과 전략적 제휴 강화 ▲공급망 관리(SCM; Supply Chain Management) 개선 등 4대 전략을 중점 추진한다.

한편, LG세탁기와 냉장고는 지난해 글로벌 시장에서 각각 브랜드 매출액 기준 점유율 10%대로 1위에 올랐고 전체 매출액 기준 3위를 지켰다.

■ 프리미엄 드럼세탁기 라인업 강화

유럽 표준 크기인 가로 24인치(61cm) 중 세계 최대 용량 11kg을 구현한 드럼세탁기를 'IFA 2009'에서 최초로 공개한다.

LG전자는 유럽 고객들의 인사이트 발굴을 기반으로 공간효율과 대용량, 고효율, 저소음 등에 대한 요구사항을 모두 만족시켰다.

이번에 공개하는 드럼세탁기는 고정형 드럼 방식의 새로운 구동 시스템을 적용해 외관의 크기는 동일하면서도 내부 드럼통을 키워 세탁 용량을 9kg에서 11kg로 확장했다.

또 LG전자가 독자 개발한 '인버터 다이렉트 드라이브(Inverter Direct Drive)'의 속도 제어 기술을 활용하면 옷감 굴리기 흔들기 등 다양한 세탁 응용 동작이 가능하다.

이로써 유럽 에너지 효율 A등급보다 20% 효율이 높은 'A++'등급을 구현하며 옷감 손상과 세탁시간을 줄이는 효과를 제공한다. 소음도 업계 최저인 '54Db'로 낮췄다.

올해 LG세탁기는 포르투갈 그리스 헝가리 체코 핀란드 등에서 Top 3에 처음 진입했다.


■ 고효율 냉장고

LG전자는 동일한 외관 크기 중 최대 용량인 617리터급을 구현한 양문형 냉장고를 전시한다.

이 냉장고는 전세계 주방가구 표준 깊이인 610mm로 줄인 '카운터 뎁스(Counter Depth)'를 만족시키며, 초박형 단열 부품과 '초절전 3세대 리니어 컴프레서(Linear Compressor)' 등을 적용해 에너지효율 'A+' 등급을 구현한다.

또 야채실은 이중(二重) 밀폐 박스 및 에어 펌프 기능을 적용, 86%까지 수분을 지켜줘 음식물을 신선하게 오래 보관할 수 있다.

한편, LG전자는 프랑스 스페인에서 냉장고 시장 1위에 오르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


■ 유통 거래선 협력 강화

LG전자는 최근 영국의 최대 전자제품 유통업체인 'DSGi(Dixon Stores Group International)'와 전략적 협력관계를 체결했다. 이를 바탕으로 독일, 영국, 이탈리아, 프랑스 등 규모가 큰 시장을 중심으로 전략 유통과 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해당 유통의 판매동향/재고현황을 공유하고, LG전자는 정확한 수요예측을 통해 적기 공급함으로써 상호 윈윈(Win-Win)해 나갈 계획이다.


■ 공급망 관리(SCM) 개선

LG전자는 지난해 유럽 내 SCM 조직 구성을 완료했다. 향후 유럽 국가별로 산재된 물류기지를 핵심 권역별 통합 운영함으로써 2012년까지 재고일수를 전년 대비 30% 개선, 적시 배송률(OTD;On-Time Delivery)을 전년 대비 3배까지 개선할 계획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